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3)

당시삼백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登
〈관작루에 올라〉
왕지환
白日依山盡
해는 산 너머로 지고
黃河入海流
황하는 바다로 흘러 들어간다
千里目
눈 들어 천 리를 바라보려
更上一層樓
다시 누각을 한 층 더 올라가네
[通釋] 먼 산 가까이에서 해는 저물어 석양이 빛나고, 일렁이는 황하는 바다로 흘러 들어간다. 저 멀리에 있는 광활하고 아름다운 경치를 바라보려 누각을 한 층 더 올라간다.
[解題] 이 시는 높은 곳에 올라 먼 곳의 경치를 조망하는 시로서, 시인이 지금의 산서성에 위치한 관작루에 올라 쓴 작품이다. 시에서 앞의 두 구절은 일종의 投射法을 사용하여, 마치 읽는 이가 시인과 함께 누각에 올라 落照와 황하의 경치를 감상하는 듯한 느낌을 갖도록 한다. 시어를 운용한 것이 소박하지만 관작루 주변의 광활한 山河를 매우 효과적으로 표현하여, 胸襟이 트인다. 뒤의 두 구절은 앞 구절을 이어받는 것이 자연스럽고도 긴밀하다. 누각의 2층에서 조망한 경치가 앞의 두 구에서 드러났다면, 뒤의 두 구절은 시인이 누각의 맨 위층으로 올라가 2층보다 더 광활하고 요원한 경치를 감상하는 과정이 절로 드러난다.
이 시에서 드러나는 독특한 점은, 시 전편이 對句로 이루어졌다는 것이다. 對句를 함에 있어, 기세가 충실하지 않고 의미가 하나로 통하지 않으면 그 對仗은 그저 彫琢에 치중한 것으로 치부되기 쉬우나, 이 작품에서는 그러한 병폐가 보이지 않아 기교가 圓熟하다는 평을 듣는다.
[集評]○ 日沒下流之景 未足稱奇 窮目之觀 更在高處 - 明 唐汝詢, 《唐詩解》
[集評]○ 해가 지는 강 하류의 풍경은 기이하다 칭하기에 부족하니, 멀리 끝까지 볼 수 있는 것은 더 높은 곳에 있다.
○ 空闊中無所不有 故雄渾而不疎寂 - 淸 黃生, 《唐詩鏑鈔》
○ 공활한 가운데 모두 다 갖추었으니, 雄渾하여 쓸쓸한 기운이 없다.
○ 四句皆對 讀去不嫌其排 骨高故也 - 淸 沈德潛, 《唐詩別裁集》 卷18, 19
○ 네 구가 모두 대구가 된다. 읽어보면 그 배율이 싫지 않은데, 骨氣가 높기 때문이다.
○ 通首寫其地勢之高 分作兩層 虛實互見
○ 시 전체가 地勢의 높음을 묘사함에, 두 층으로 나누어 虛와 實이 서로 드러나게 하였다.
沈存中曰 鸛雀樓前瞻中條山 下瞰大河 上十字大境界已盡 下十字妙以虛筆托之 - 淸 黃叔燦, 《唐詩箋注》
심존중(沈括)이 말하기를 “鸛雀樓 전면에는 중조산이 보이며 아래에는 황하가 내려다보인다.”라 하였는데, 전반부의 열 글자에서 큰 경계가 이미 드러났으며, 후반부 열 글자에서는 虛筆로 의탁한 것이 절묘하다.
○ 此詩首二句先切定鸛雀樓境界 後二句再寫登樓 格力便高
○ 이 시의 첫 두 구는 먼저 관작루의 경계를 대체로 정하였으며, 뒤의 두 구는 누각에 오르는 것을 재차 묘사하여 격조가 더욱 높다.
後二句不言樓之如何高 而樓之高已極盡形容
뒤의 두 구에서는 누각이 얼마나 높은 지를 말하지 않았으나 누각의 높이가 극진하게 형용되었다.
且於寫景之外 更有未寫之景在 此種格力 尤臻絶頂 - 淸 李鍈, 《詩法易簡錄》
또한 경치를 묘사한 것 외에도 미처 그려내지 못한 경치까지 포함하고 있으니, 이러한 격조는 더욱 절정에 이르게 한다.
○ 凡登高能賦者 貴有包擧一切之槪
○ 대개 높은 곳에 올라가 묘사하는 작품은 일체를 포괄하는 경개를 귀하게 여긴다.
前二句寫山河勝槪
앞의 두 구는 산하의 勝景을 묘사하였다.
雄偉闊遠 兼而有之 已如題之量 後二句復餘勁穿札
웅건함과 광활함이 두루 갖춰져 이미 제목의 역량과 같이 다 그려내었는데, 뒤의 두 구는 다시 갑옷을 꿰뚫고 남을 만큼 굳세다.
二十字中 有尺幅千里之勢
스무 글자 가운데 천 리의 기세 한 폭이 담겨 있다.
同時暢當亦有登鸛雀樓五言詩云 逈臨飛鳥上 高出世塵間 天勢圍平野 河流入斷山 二詩功力悉敵
동시대의 시인이었던 暢當 역시 〈登鸛雀樓〉 五言詩에 이르기를 “멀리 날아가는 새를 바라보니, 높이 인간 세상을 벗어났구나. 하늘의 형세 평야를 에워싸고, 강은 끊어진 산으로 흘러 들어가네.[逈臨飛鳥上 高出世塵間 天勢圍平野 河流入斷山]”라 하였으니, 왕지환의 시와 창당의 시 두 수의 功力이 모두 대적할 만하다.
但王詩賦 實境在前二句 虛寫在後二句 暢詩先虛寫而後實賦 詩格異而詩意則同
다만 왕지환의 시는 實境이 앞의 두 구에 있고 虛寫가 뒤의 두 구에 있으며, 창당의 시는 먼저 虛寫를 하고 뒤에 實寫를 하였으니, 詩格은 다르지만 詩意는 같다.
以賦景論 暢之平野斷山二句 較王詩爲工細
경치를 묘사한 것으로 논하자면, 창당의 ‘平野斷山’ 두 구는 왕지환의 시와 비교했을 때 공교하고 세밀하다.
論虛寫則同詠樓之高逈 而王詩更上一層 尤有餘味 - 現代 兪陛雲, 《詩境淺說》
虛寫로써 논한다면 누각의 높고 먼 것을 읊은 것은 같으나 왕지환의 ‘更上一層’이라는 구절이 더욱 여운을 지니고 있다.
역주
역주1 鸛雀樓 : ‘鸛雀’은 큰 물새의 한 종류로 ‘鸛鵲’과 같으며, ‘관작루’는 ‘鸛鵲樓’라 칭하기도 한다. 《淸一統志》에 의하면, 옛터가 蒲州(지금의 山西省 永濟縣)의 서남쪽에 위치해 있다고 한다. 樓閣이 황하 지역의 높은 언덕에 있어 때때로 황새와 참새[鸛雀]가 그 위에 깃들어 산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沈括의 《夢溪筆談》에 “河中府의 鸛雀樓 삼 층에서 전면에는 중조산이 보이며 아래에는 황하가 보이므로 唐代 사람들 가운데 시를 남긴 자들이 매우 많다.[河中府鸛雀樓三層 前瞻中條山 下瞰大河 唐人留詩者甚多]”라 되어 있다.
역주2 王之渙 : 695~742. 字는 季陵으로 幷州(지금의 山西省 太原市) 사람이다. 高適‧岑參‧王昌齡과 詩名이 나란하였으며 작품의 風格 또한 그들과 비슷하다. 시의 내용은 대부분 邊塞나 전쟁 등을 소재로 한 것으로, 표현방식이 열정적이고 진취적이라 평해진다. 功名을 구하지 않아 평생 과거에 응한 적이 없으나, 문학적 성과는 뛰어나 〈涼州詞〉‧〈登鸛雀樓〉 같은 작품은 천고의 절창으로 칭해진다. 아쉽게도 남겨진 작품 대부분이 망실되었다. 《唐才子傳》에 小傳이 있다.
역주3 : 다하다, 즉 盡의 의미이다.
동영상 재생
1 236 등관작루 297

당시삼백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