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2)

당시삼백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暮雨 送
韋應物
微雨裡
暮鐘時
帆來重
鳥去遲
深不見
浦樹遠含滋
相送情無限
[集評]○ 三四絶妙 天下誦之 - 元 方回, 《瀛奎律髓》 卷17
○ 後湖集云
余每讀蘇州 漠漠㠶來重冥冥鳥去遲之語 未嘗不茫然而思 喟然而歎
嗟乎 此余晩泊江西 十年前夢耳
自余奔竄南北 山行水宿 所歷佳處固多
欲求此夢 了不可得
……慶長筆端丘壑 固自不凡 當爲余圖蘇州之句於壁 使余隱几靜對 神遊八極之表耳 - 宋 阮閱, 《詩話總龜》 前集 卷48에서 재인용


〈저녁비:李冑를 보내다〉
위응물
楚江은 가는 비 속에 흐르고
建業에 저녁 종이 울릴 때
막막한 가운데 돛단배가 무겁게 오고
어둠 속에 새는 더디 떠난다
海門은 깊이 있어 보이지 않는데
포구의 숲은 멀리서 물기를 머금고 있다
그대 보내는 정은 다함이 없어
옷깃을 적시는 눈물은 가랑비 같네


역주
역주1 賦得 : 기존의 시 제목이나 시 구절을 제목으로 차용하여 짓는 것을 뜻한다. 科擧나 應制, 또는 詩會 등에서 제목을 미리 정하여 시를 짓는 방식으로, 후대에는 하나의 시체가 되기도 하였다.
역주2 李冑 : 字는 恭國, 趙郡人이다. 大曆 3년 著作郞이었던 李昻의 아들이다. 貞元 年間에 魯山縣令, 戶部員外郞 등을 역임하였다. ‘冑’가 ‘渭’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3 楚江 : 長江을 지칭한다.
역주4 建業 : 현재 江蘇省 南京市, 본래의 지명은 金陵인데, 진시황 때 秣陵으로 개명하였으며, 후한 建安 연간에 건업으로 다시 고쳤다. 六朝時代의 王都로서, 亡國의 古都가 주는 정서를 담고 있다.
역주5 漠漠 : 흐릿하고 몽롱한 모습으로, 여기서는 가는 비가 내리는 강의 모습을 형용하였다.
역주6 冥冥 : 멀고 아득한 모습, 또는 어둡거나 침침한 모습으로, 여기서는 저물녘 하늘의 모습을 형용하였다.
역주7 海門 : 장강이 바다로 유입하는 곳이다. 潤州(현재 강소성 鎭江) 부근 장강 근처에 海門山이 있다.
역주8 沾襟比散絲 : ‘沾襟’은 옷깃이 젖는다는 뜻으로, 상심하여 눈물을 흘린다는 의미로 주로 쓰인다. 여기서는 비에 젖는 것과 눈물에 젖는 것을 모두 의미하는 쌍관의이다. ‘散絲’는 가는 실이 흩어져 떨어진다는 뜻으로 대개 가는 비를 지칭한다.
역주9 《後湖集》 : 南宋 때 蘇庠(1065~1147)의 시문집이다.
동영상 재생
1 141 부득모우 송이 … 113

당시삼백수(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