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3)

당시삼백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江雪〉
柳宗元
千山鳥飛絶
孤舟
獨釣寒江雪
[集評]:若見千山鳥飛絶 萬逕人蹤滅 孤舟蓑笠翁 獨釣寒十八字 未知此何景也
及見下着江雪 然後乃知爲江雪矣 - 朝鮮 申景濬, 《旅菴遺稿》 卷8, 〈雜著‧詩格〉
○ 洪駒父詩話云
東坡言 鄭谷詩江上晩來堪畫處 漁人披得一蓑歸 此村學中詩也
子厚云 千山鳥飛絶 萬逕人蹤滅 孤舟蓑笠翁 獨釣寒江雪 信有格也哉 殆天所賦 不可及也 - 宋 胡仔, 《苕溪漁隱叢話前集》 卷19
○ 唐人五言四句 除柳子厚釣雪一詩之外 極少佳者 - 宋 范晞文, 《對床夜語》 卷4
○ 絶唱 雪景如在目前 - 明 顧璘, 《評點唐詩正音》
○ 千山鳥飛絶二十字 骨力豪上 句格天成 - 淸 胡應麟, 《詩藪》
○ 此等作眞是詩中有畵 不必更作寒江獨釣圖也 - 淸 黃生, 《唐詩摘抄》
○ 不霑着雪字 而確是雪景 可稱空靈
末句一點便足
阮亭論前人雪詩 於此詩尙有遺憾
甚矣詩之難也 - 淸 李鍈, 《詩法易簡録》 卷13 五言絶句 附六言絶句
○ 二十字可作二十層 却自一片 故奇 - 淸 孫洙, 《唐詩三百首》
○ 祖詠終南陰嶺秀一絶 阮亭最所心賞 然不免氣味凡近
柳子厚千山鳥飛絶一絶 筆意生峭 遠勝祖詠之平 而阮翁反有微辭 謂未免近俗
殆以人口熟誦而生厭心 非公論也 - 淸 朱庭珍, 《筱園詩話》
○ 淸峭已絶 王玩亭尙書獨貶此詩 何也 - 淸 沈德潛, 《唐詩別裁集》 卷19
○ 江寒而魚伏 豈釣之可得
彼老翁獨何爲穩坐孤舟風雪中乎
世態寒涼 宦情孤冷 如釣寒江之漁 終無所得 子厚以自寓也 - 淸 王堯衢, 《古唐詩合解》 卷4
○ 雪大則鳥斷飛人絶迹
獨此蓑笠老翁 猶掉孤舟而釣寒江之雪 其高曠爲何如耶
子厚遠謫江湖 宦情冷淡 因擧此以自況云 - 淸 王文濡, 《唐詩評注讀本》 上
○ 空江風雪中 遠望則鳥飛不到 近觀則四無人踪
而獨有扁舟漁父 一竿在手 悠然于嚴風盛雪間
其天懷之淡定 風趣之靜峭 子厚以短歌 爲之寫照 子和漁父詞所未道之境也 - 現代 兪陛雲, 《詩境淺說》
○ 此詩讀之便有寒意 故古今傳誦不絶 - 現代 劉永濟, 《唐人絶句精華》
○ 作意 此詩詠江鄕雪景
作法 首二句雖是詠山及原野 但爲什么會絶會滅
其中就暗藏一雪字 雪大了 所以鳥飛絶 人踪滅
此二句是故作奇險語 讀了之後 似乎覺得詠雪景已完全無遺 下文已無話可說
不料他竟能別開境界 再從江面上設法 用孤舟獨釣 來点綴雪景 天然的景物 一經湊合 便成一幅極妙的雪景圖
蘅塘退士評此詩 二十字可作二十層 却是一片 故奇 - 現代 兪守眞, 《唐詩三百首詳析》


〈강설〉
유종원
일천 산엔 새의 날갯짓 끊기고
일만 길엔 사람 자취 없어졌다
조각배엔 도롱이 삿갓 쓴 늙은이
눈 내리는 찬 강 위에서 홀로 낚시한다


역주
역주1 萬徑人蹤滅 : ‘徑’은 길이고, ‘蹤’은 발자취이다. 이 구절은 모든 길이 눈에 덮여 사람의 자취가 사라졌다는 말이다.
역주2 蓑笠翁 : 도롱이를 입고 삿갓을 쓴 노인을 말한다.
역주3 卒乃指格 : 이 말은 申景濬의 造語로, ‘시 끝에 가서야 비로소 대상을 지칭하는 방식’ 정도의 뜻으로 쓴 말로 보인다.
역주4 ‘終南陰嶺秀’ 절구 : 祖詠의 〈終南望餘雪〉로 230번 참조.
역주5 船子和尙의 〈漁父詞〉 : 원문은 ‘子和漁父詞’로 되어 있는데, 子和는 唐代의 高僧인 船子和尚을 지칭하는 듯하다. 선자화상은 배 한 척으로 華亭‧吳江‧朱涇 사이를 떠돌면서 도를 깨우쳤는데, 39수의 〈어부사〉(일명 〈漁父撥棹歌〉)가 전한다. 이 작품들은 모두 속세를 초탈한 뜻을 지닌다.
동영상 재생
1 244 강설 234

당시삼백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