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2)

당시삼백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送之京〉
〈서울 가는 魏萬을 전송하며〉
李頎
이기
朝聞唱離歌
아침에 그대가 부르는 이별가를 듣다니
昨夜微霜初度河
어젯밤 무서리 내린 황하를 막 건너왔는데
鴻雁不堪愁裏聽
기러기 소리 수심에 차 차마 듣지 못할 텐데
雲山況是客中過
하물며 구름 낀 산을 객지에서 지나감에랴
色催寒近
潼關의 나무 빛은 겨울을 재촉할 테고
砧聲向晩多
장안의 다듬이 소리 밤이 되자 많아지리
長安行樂處
장안의 행락처는 보지 말게나
空令歲月易蹉跎
그저 세월만 헛되이 보내기 쉽다네
[通釋] 어젯밤 무서리 내린 황하를 그대가 막 건너왔는데 오늘 아침 이렇게 총총히 떠나가다니. 수심 가득한 나그네는 기러기 울음소리도 차마 듣지 못할 것인데, 하물며 구름 가득 낀 산봉우리를 어떻게 지나갈까? 그대가 장안에 도착할 때에는 동관의 누런 나뭇잎은 겨울을 재촉할 것이고, 밤이 되자 장안의 다듬이 소리는 더욱 커질 것이다. 그대는 장안의 유흥가를 멀리해야 하니, 그곳에서는 부질없이 세월만 보내기 쉬운 법이다.
[解題] 이 시는 손꼽히는 칠언율시의 대표작으로, 敍事와 敍景, 抒情이 함께 어우러져 송별시의 한 전범을 이루고 있다. 즉 이별의 모습, 깊은 가을이라는 계절적 배경과 여로의 경치, 벗에 대한 당부로 구성되어 선배로서 헤어지는 후배에 대한 깊은 관심과 애정을 표현하고 있다.
[集評]○ 盛唐膾炙佳作 如李頎朝聞游子唱離歌 昨夜微霜初度河
[集評]○ 성당의 회자되는 가작 중에서 이기의 시에 ‘朝聞游子唱離歌 昨夜微霜初度河’라고 한 것은,
頸聯複云 關城曙色催寒近 禦苑砧聲向晩多
경련에 다시 ‘關城曙色催寒近 禦苑砧聲向晩多’라고 하여
朝曙晩暮四字重用 惟其詩工 故讀之不覺
, 다만 그 시가 공교롭기 때문에 읽어도 깨닫지 못한다.
然一經點勘 卽爲白璧之瑕 初學首所當戒 - 明 胡應麟, 《詩藪》 〈內篇〉 卷5
그러나 한번 세세히 따져보면 곧 옥의 티가 되니, 초학자가 가장 먼저 경계해야 할 점이다.
○ 言昨夜微霜 游子今朝渡河耳 卻鍊句入妙
○ 어젯밤에 무서리가 내렸고 나그네가 오늘 아침 강물을 건넌다고 말하였을 뿐인데, 시구를 단련한 것이 절묘한 경지에 들어갔다.
中四情景交寫 而語有次弟
가운데 네 구는 情景이 섞여 있지만, 그 말에는 순서가 있다.
三四送別之情 五六漸次至京 收句勉其立身立名 - 淸 方東樹, 《昭昧詹言》
3‧4구는 송별의 정이며, 5‧6구는 점점 장안에 가까워지고, 마지막 구는 입신양명할 것을 권면하고 있다.
○ 景中情 此種和平之作 後人終擬不到 能此作七律 方有歸宿處 可知瘦詞僭語 劍拔弩張 二者皆非也 - 淸 黃培芳, 《唐賢三昧集箋注》 中卷
○ 景 속에 情이 있으니 이와 같이 화평한 작품은 후인들이 끝내 모방하려 해도 이를 수 없는 것이다. 이와 같이 칠언율시를 짓는다면 모범이 되리니, 메마른 말과 참람한 말[瘦詞僭語], 칼을 뽑고 활을 당기는 것 같은 일촉즉발의 상황[劍拔弩張], 이 두 가지는 모두가 옳지 않음을 알 수 있다.
○ 遠公遯迹之幽 朝聞游子之婉 皆可獨步千載 - 淸 孫濤, 《全唐詩話續編》
○ ‘’의 유적함, ‘朝聞游子’의 완곡함은 천년에 한 번 나오기 힘든 구절이라 할 수 있다.
역주
역주1 魏萬 : 天寶‧大曆 年間의 시인으로, 후에 ‘顥’로 개명하였다. 博平(지금의 山東省 博平) 사람이다. 당나라 肅宗 上元初에 진사가 되었으나 王屋山(지금의 山西省 陽城西南)에서 은거하여 王屋山人으로 불린다. 李白과 교분이 두터웠고, 李頎의 후배이다.
역주2 游子 : 魏萬을 지칭한다.
역주3 關城 : 潼關을 가리킨다.
역주4 : ‘曙’라고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5 御苑 : 황궁 안의 정원을 말하는데, 여기서는 長安을 지칭한다.
역주6 莫見 : ‘莫是’라고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7 朝……사용했지만 : 같은 뜻의 朝와 曙, 晩과 暮를 중복 사용했다는 뜻이다.
역주8 遠公遯迹 : 이기의 〈題璿公山池〉의 첫 구절이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遠公(慧遠)은 여산 기슭에 자취를 감추었고, 스님은 祇樹林에 은거하네. 돌 하나 봉우리 하나에서 色相을 엿보고, 맑은 못 하얀 달에도 禪心을 비춘다. 如意를 흔드니 天花가 떨어지고, 적막한 방에 기거하니 봄풀이 깊어지네. 여기서 속진을 벗어나 조금도 물들지 않았으니, 玄度만이 남아 찾을 수 있다네.[遠公遯跡廬山岑 開士幽居祇樹林 片石孤峯窺色相 淸池皓月照禪心 指揮如意天花落 坐臥閒房春草深 此外俗塵都不染 惟餘玄度得相尋]”
동영상 재생
1 173 송위만지경 143

당시삼백수(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