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2)

당시삼백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詠懷古跡 其三〉
杜甫
群山萬壑赴
生長尙有村
一去
獨留向黃昏
春風面
空歸
分明怨恨曲中論
[集評] ○因昭君村而悲其人
昭有國色 而入宮見妒
公亦國士 而入朝見嫉 正相似也 悲昭以自悲也
紫臺用江淹賦中語 猶云紫禁
連今作㜕締姻也
旣連朔漠 而冢留獨靑 知其雖死不忘故土也
至今畵圖 可識者乃其面耳 不識魂猶南歸 深夜月明 若聞環佩之聲焉
月夜當作夜月 不但對春風 而與夜月具來 意味逈別
千歲猶存琵琶 猶存胡中之語 蓋寫此怨恨于曲中 而人當自解也 -明 王嗣奭,《杜臆》卷8
○ 詠明妃 爲千古負才不偶者十分痛惜
前解 欲說荊門有明妃村
先看群山萬壑句 用形家尋龍向穴之法 大奇
盖聳起則爲山 跌下則爲壑 聳起則又爲山 無量劫來 天地如此浩浩也
于其間有楚 楚山楚水 起伏無數 遙遙直走千里萬里 而後有荊門 而後荊門有村 而後村中有明妃
然則此明妃 其爲天地間氣特鍾可知
今明妃往矣 村則尙有
尙有村者 言但有村而已矣
三四承上村字 言明妃當日雖生長此村 而後不復爲村有者 爲入漢宮也 乃至明妃旣入漢宮 幷不復爲漢宮有者 則爲去紫臺也
夫明妃而去紫臺 明妃之踪迹尙可問也
明妃去紫臺 遂連朔漠 明妃之踪迹則不可問也
嗚呼 其骨旣朽 其冢猶靑 絶代佳人 湮沒于此
視當年生長之難 辜負多少
後解 從上轉下 轉出從來棄才之主一面照膽鏡來
眞才貴于確知確見 原無按圖索駿之事
況元帝以漢天子擇美婦人 則後庭春風之面 何難一一盡見 一一盡識
而顧憑賤工之手以爲進退 可鄙也
探帝之意 不過爲後宮充斥 欲盡識其面 其數何啻千萬
姑且案圖召幸 貪一時省事而已
因此一省之故 乃至生奸生房闥而帝弗疑 迹混丹靑而帝不顧
美如明妃 抱恨絶域 雖以天子之勢 欲再識春風之面 卽亦豈能歸其環佩哉
故曰空歸月夜魂也
不但生不能歸 試聽其琵琶怨恨之曲 分明甘作胡語 雖千載而下永不願爲漢婦矣
豈非當日不識面之故致然歟
省作省事之省
若作實字解 何能與空歸對耶
此不可不辨 -明 金聖嘆,《杜詩解》卷3
○ 詠懷古跡五首 前庾信宋玉 後蜀主孔明 豈古跡竟無 詠懷絶少 而以明妃厠其中耶
蓋以明妃天地所鍾靈 至今傳頌 而漢帝止從畫圖一識面 終死胡中
貴妃何如人
竟致馬嵬之亂
可傷孰甚
此首全在言外見卓識 -淸 李調元,《雨村詩話》
○ 因村而詠明妃 憫怨思也
結語怨恨二字 乃一詩歸宿處
起筆珍重 著遺村說 另爲一截
中四 述事申哀 筆情繚繞 一去怨恨之始也 獨留怨恨所結也
畵圖識面 生前失寵之怨恨可知 環佩歸魂 死後無依之怨恨何極
末卽借出塞聲點明 -淸 浦起龍,《讀杜心解》卷4
○ 只敍明妃 始終無一語涉議論 而竟無不包
後來諸家總不能及 -淸 李子德,《杜詩鏡銓》卷13
○ 詠昭君詩 此爲絶唱
餘皆平平 至楊憑馬駝絃管向陰山 風斯下矣 -淸 沈德潛,《唐詩別裁集》卷14
○ 詠明妃詩多矣 沈歸愚推此詩爲絶唱
以能包擧其生平 而以蒼凉激楚出之也
首句詠荊門之地勢 用一赴字 沈着有力
次句謂如此山水名邦 而淸淑之氣 獨鍾于女子 至今江頭行客 猶說遺村
寰中艶迹 可與西子苧羅村千秋爭美矣
三四謂一去胡沙 愈行愈遠 而芳魂戀闕 墓門草色長靑 表明妃之志也
五六謂漢帝僅于畵中一見 悔莫能追 環佩空歸 安得更承恩澤 哀明妃之遇也
收句謂漢家宮闕 久已煙消 卽埋玉荒邱 亦長淪邊徼
其遺音感人者 幸有馬上琵琶 流傳舊樂 掩抑冰弦 如訴出絶塞飄零之苦 差足爲明妃寫怨矣 -現代 兪陛雲,《詩境淺說》


〈옛 자취를 읊으며 심회를 적다 세 번째 시〉
두보
뭇 산 온 골짝이 荊門으로 달려가는 곳에
明妃가 나서 자란 마을이 아직도 있다
紫臺를 한번 떠나 북녘 사막으로 갔었는데
푸른 무덤만이 남아 황혼을 향해 있다
그림으로는 봄바람 같은 얼굴 알 수가 없었기에
環珮만 달 아래 혼이 되어 허망하게 돌아왔다
천년 동안 비파에 담긴 오랑캐의 말
분명 그 곡조에는 원한을 이야기하고 있으리


역주
역주1 荊門 : 형문산을 지칭한다. 湖北省 宜都縣 서북쪽에 있다.
역주2 明妃 : 王昭君이라 칭해진 漢나라 궁녀로서, 이름은 嬙이며 昭君은 字이다. 晉나라 文帝 司馬昭의 이름을 諱하여 明君으로 이름을 바꾸었다. 《明一統志》의 ‘昭君村’에 대한 注에 “貴州의 동북쪽 40리 지점에 있다.[在貴州東北四十里]”라고 하였는데, 오늘날 湖北省 秭歸縣 지역이다. 한나라 竟寧 元年(B.C. 33), 匈奴王 呼韓邪에게 시집보낼 궁녀를 뽑을 때, 畵師 毛延壽가 뇌물을 주지 않은 왕소군을 추하게 그려 그녀가 뽑혔는데, 뒤에 元帝가 미인임을 알고 모연수를 참수하였다는 고사가 전한다.
역주3 紫臺 : 제왕의 궁전으로, 紫宮이라고도 칭한다.
역주4 朔漠 : 북방의 사막지대를 뜻한다. 여기서는 왕소군이 시집가는 흉노족의 지역을 지칭한다.
역주5 靑塚 : 왕소군의 묘를 지칭한다. 현재 내몽고 자치구 呼和浩特市 남쪽 20리 지역에 있다. 《明一統志》 卷20에 “왕소군의 묘는 옛 豐州 서쪽 60리 지점에 있다. 흉노 땅은 흰색의 풀이 많은데, 이 무덤만이 푸르렀으므로 靑冢이라 하였다.[在古豐州西六十里 地多白草 此冢獨靑 故名靑冢]”라고 하였다. 《後漢書》 〈南匈奴傳〉에 “호한야선우가 죽자 소군이 한나라로 돌아가게 해달라고 상서하였으나, 성제는 오랑캐의 풍속을 따랐다고 하여 허락하지 않으니, 소군이 마침내 흉노에서 죽었다.[呼韓邪鮮于死 昭君曾上書求歸 成帝令從胡俗 不許 昭君終死於匈奴]”라고 하였다.
역주6 畫圖省識 : 그림으로는 그녀의 미모를 알 수 없다는 뜻이다. 《西京雜記》 卷2에 “元帝는 후궁이 많아 평상시 볼 수가 없었으므로 화공에게 모습을 그리게 하고, 그 그림을 살펴보고 불러들여 합방하였다. 宮人들이 모두 화공에게 뇌물을 주었는데, 많은 경우는 십만이었고, 적은 경우도 오만보다 적지 않았다. 오직 王嬙만은 뇌물을 주지 않아 마침내 왕을 모실 수 없었다. 후에 흉노가 入朝하여 閼氏(흉노족 單于의 妻)로 삼을 미인을 구하였는데, 이때 왕이 그림을 보고 왕소군이 가도록 하였다. 그녀가 떠날 때에 이르러 불러 보니, 용모가 후궁 중에 제일이었고 응대도 잘하고 거동도 우아하였다. 왕이 후회하였으나 명부가 이미 정해졌고, 제왕이 외국에 대한 신의를 중시해야 했기에 다른 사람으로 바꾸지 못하였다. 이에 이 사건을 철저하게 조사하여 화공들이 모두 처형되어 저자거리에 버려졌다.[元帝後宮旣多 不得常見 乃使畵工圖形 按圖 召幸之 諸宮人 皆賂畵工 多者十萬 少者亦不減五萬 獨王嬙不肯 遂不得見 後匈奴入朝求美人爲閼氏 於是上案圖以昭君行 及去召見 貌爲後宮第一 善應對 擧止閑雅 帝悔之 而名籍已定 帝重信於外國 故不復更人 乃窮案其事 畫工皆棄市]”라고 하였다.
역주7 環珮 : 부녀자의 장신구로 여기서는 왕소군을 비유하였다.
역주8 月下 : ‘月夜’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9 琵琶作胡語 : 왕소군이 흉노에 살면서 비파를 치며 흉노의 말로 부른 노래를 지칭한다. 왕소군이 비파를 잘 탔으므로 흉노에서 삶을 상상하여 말한 것이다. 《古今事文類聚》(續集 卷22)에 “왕소군이 처음 흉노 땅으로 갈 때, 가는 길에 향수와 원망이 일어나 마침내 말 위에서 비파를 타며 그 恨을 기탁한 것이 지금까지 전하는데, ‘소군원’이라 부른다.[王昭君 初適匈奴 在路愁怨 遂於馬上彈琵琶 以寄其恨 至今傳之 謂之昭君怨]”라고 하였다.
역주10 腸腑를 비추는 거울 : 진나라 咸陽宮에 있었던 거울로 사람의 장부를 비춰볼 수 있다고 전한다. 北周의 庾信이 〈鏡賦〉에서 “거울이 바로 쓸개와 심장을 비추는 듯하니 접하기 어렵고 값으로 따질 수 없도다.[鏡乃照膽照心 難逢難値]”라고 하였다.
역주11 楊憑 : 당나라 德宗 年間에 활동한 인물로서, 字는 虛受, 虢州의 弘農 사람이다. 생몰년이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다. 大曆 年間에 登第하여 湖南‧江西 觀察使와 京兆尹 등의 관직을 지냈다. 두 동생과 함께 시문을 잘 지어 ‘三楊’이라 칭해지기도 하였다.
역주12 陰山 : 內蒙古自治區 남부 지역에 동북으로 이어진 陰山山脈을 지칭한다. 산 사이에 통로가 뚫려 있어 예로부터 남북 교통의 관문이 되었다.
동영상 재생
1 192 영회고적 기3 128

당시삼백수(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