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1)

당시삼백수(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二首之一
〈한없는 그리움〉두 수 중 첫 번째 시
李白
이백
長相思
한없는 그리움은
在長安
장안에 있네
귀뚜라미 우물가에서 우는 가을
微霜凄凄簟色寒
옅은 서리 쌀쌀하여 대자리 빛은 차다
孤燈不明
외로운 등 희미하니 그리움에 끊어질 듯하고
卷帷望月空長歎
휘장 걷어 달을 보며 공연히 길게 탄식하네
如花隔雲端
꽃 같은 그대는 구름 끝 저 멀리에
上有靑冥之高天
위에는 청명한 높은 하늘
下有淥水之波瀾
아래는 출렁이는 맑은 물결
天長路遠魂飛苦
긴 하늘 길은 멀어 혼조차 날기 어려워
夢魂不到關山難
꿈에서도 가지 못할 험난한 關山길이여
長相思
한없는 그리움에
摧心肝
애간장이 끊기네
[通釋] 한없이 그리운 그대는 장안에 있다네. 여름이 가고 가을이 되자 귀뚜라미는 우물가에서 울고 얇은 서리가 가져온 쌀쌀함에 대자리에는 한기가 스며든다. 희미한 외로운 등을 대하니 그리움에 애간장이 끊어질 듯하고 휘장을 걷고 달을 보며 공연히 길게 탄식한다. 꽃같이 고운 그대는 구름 끝 저 멀리에 계시니, 위에는 푸르른 높은 하늘이 있고 아래에는 맑고 맑은 물결이 출렁인다. 이처럼 긴 하늘과 이처럼 먼 길은 혼도 날아가기 어려우니, 꿈에서도 날아가지 못할 만큼 關山을 지나가기가 어렵다네. 한없는 그리움에 애간장이 끊기는구나.
역주
역주1 長相思 : 악부 《雜曲歌辭》의 이름으로, 남녀 혹은 친구 사이에 오랫동안 이별하여 그리워하는 내용이 많다.
역주2 絡緯 : 귀뚜라미이다. 귀뚜라미가 날개를 떠는 소리가 실을 잣는 소리와 흡사하다고 하여 絡絲娘 또는 紡織娘이라고도 한다.
역주3 金井闌 : 장식이 화려한 우물의 난간을 말한다.
역주4 思欲絶 : 그리움이 극점에 다다른 것을 형용한다.
역주5 美人 : 그리워하는 사람을 지칭한다. ‘임금’‧‘聖君’을 비유하는 말이기도 하다.
동영상 재생
1 080 장상사 2수지1 304

당시삼백수(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