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3)

당시삼백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劉長卿
豈向人間住
時人已知處
[集評]○ 有三宿桑下已嫌其遲意 蓋諷之也 - 淸 沈德潛, 《唐詩別裁集》 卷19
○ 眞能高隱者 貴有堅貞淡定之操 豈捷徑終南 所能假借
此作莫買沃洲山二句 與裴適送崔九詩莫學武陵人 暫遊桃源里 皆爲充隱者下頂門一針
若飾貌矜情 徒事妝嫫費黛耳 - 現代 兪陛雲, 《詩境淺說》


〈上人을 전송하며〉
유장경
한 조각 구름은 들의 학과 함께하니
어찌 인간 세상에 머물겠는가
沃洲山을 구하지 마시오
지금 사람들 이미 알고 있는 곳이라오


역주
역주1 送上人 : ‘上人’은 승려에 대한 존칭으로 여기서는 유장경의 벗인 ‘靈澈’을 지칭한다. 제목이 〈送方外上人〉으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2 孤雲將野鶴 : ‘孤雲’과 ‘野鶴’은 옛사람들이 세속을 벗어난 사물로 인식했는데, 여기서는 上人을 비유하는 말로 쓰였다. ‘將’은 ‘與’와 ‘共’의 뜻으로 쓰였다.
역주3 買沃洲山 : 《世說新語》에, 支道林(支遁)이 深公에게 印山을 사자고 하자, 심공이 “巢由가 산을 사서 歸隱했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고 하였다는 내용이 보인다. 이후로 ‘買山’은 賢士의 歸隱을 뜻한다. ‘沃洲山’은 道家에서 말하는 열두 번째 福地로, 지금의 浙江省 新昌縣 동쪽에 있으며 북으로는 四明山과 마주하고 있다. 晉代의 名僧 支遁이 이곳에서 학과 말을 길렀다는 고사가 전한다. 白居易의 〈沃洲山禪院記〉가 있어 참조할 만하다.
역주4 뽕나무……의심한다 : 佛法을 닦는 승려가 세속에 대한 애착을 끊기 위해서 행하는 수행의 한 가지로써, 《後漢書》 권30 〈襄楷列傳〉에 “승려가 뽕나무 아래서 사흘을 머물지 않는 것은 오래 머무는 동안에 애착이 생기지 않게 하려고 해서이니, 정진의 지극함이다.[浮屠不三宿桑下 不欲久生恩愛 精之至也]”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역주5 종남산에……여겨 : 원문은 ‘捷徑終南’인데 관리가 되는 첩경이란 뜻으로 쓰인다. 唐代 盧藏用이 終南山에 은거하였는데, 이로 인해 큰 명성을 얻어 높은 관리가 되었다. 이를 두고 노장용의 친구 司馬承禎이 ‘終南山에 은거하는 것은 관리가 되는 첩경’이라고 하였는데, 여기에서 유래한 말이다. 《新唐書》 〈盧藏用傳〉에 보인다.
동영상 재생
1 239 송상인 564

당시삼백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