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2)

당시삼백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寄
韋應物
去年花裏逢君別
今日花開一年
世事茫茫難自料
春愁黯黯獨成眠
身多疾病思田里
邑有流亡愧
聞道欲來相問訊
望月幾回圓


〈李儋 元錫에게 부치다〉
위응물
작년에 꽃 속에서 그대와 이별을 맞고
오늘 꽃이 피니 또 일 년이 지났네
세상일은 아득하여 스스로 헤아리기 어렵고
봄 수심에 답답하여 홀로 잠 이룬다
몸에는 병이 많아 고향에 돌아갈 생각 있지만
마을에는 유민들 많아 봉록 받는 게 부끄러울 뿐
듣자니 오고 싶다며 안부를 물었다는데
西樓에서 달이 몇 번이나 차는 걸 보아야 하나


역주
역주1 李儋元錫 : 元錫은 李儋의 字이며, 武威(지금의 甘肅省 武威縣) 사람이다. 관직은 殿中侍御史를 거쳤으며, 위응물과 友誼가 좋았다.
역주2 : ‘已’라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3 俸錢 : 녹봉이다. 秩祿 혹은 薪水라고도 한다.
역주4 西樓 : 《唐宋詩擧要》에 “강소성 소주부에는 관풍루가 장주의 자성 서쪽에 있다. 송나라 龔明之의 《中吳紀聞》에는 ‘당나라 때에 그 누각을 일러 서루라 하였다. 白居易 시에 〈서루명연〉이라는 시가 있다.’고 했다.[江蘇蘇州府 觀風樓在長州子城西 龔明之中吳紀聞 唐時謂之西樓 白居易有西樓明宴詩]” 하였다.
동영상 재생
1 199 기이담원석 124

당시삼백수(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