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2)

당시삼백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寄
〈李儋 元錫에게 부치다〉
韋應物
위응물
去年花裏逢君別
작년에 꽃 속에서 그대와 이별을 맞고
今日花開一年
오늘 꽃이 피니 또 일 년이 지났네
世事茫茫難自料
세상일은 아득하여 스스로 헤아리기 어렵고
春愁黯黯獨成眠
봄 수심에 답답하여 홀로 잠 이룬다
身多疾病思田里
몸에는 병이 많아 고향에 돌아갈 생각 있지만
邑有流亡愧
마을에는 유민들 많아 봉록 받는 게 부끄러울 뿐
聞道欲來相問訊
듣자니 오고 싶다며 안부를 물었다는데
望月幾回圓
西樓에서 달이 몇 번이나 차는 걸 보아야 하나
[通釋] 작년에 꽃필 즈음 그대와 이별을 하였는데, 지금 꽃이 핀 걸 보니 또 1년이 지났다는 것을 알겠다. 세상살이는 아득하고 한 치 앞도 헤아리기 어려운데, 봄날의 슬픔으로 가득 찬 수심만이 나를 잠들게 한다. 요즘에는 건강도 나빠져 그저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은 생각만 간절하다. 성 안에는 유민들이 많아, 하는 일 없는 내가 조정의 녹봉을 받는다는 것이 부끄러울 따름이다. 듣자하니, 그대는 내가 있는 곳으로 오려고 안부를 물었다고 하는데, 이 西樓 위에서 그대를 기다리며 몇 번이나 달이 차고 기울어야 그대가 올지 모르겠다.
[解題] 이 시는 위응물이 그의 벗이었던 이담에게 준 시이다. 1인칭의 화법을 사용하여 벗을 향한 그리움의 정서를 간절하게 표현하였다.
1‧2구에서는 꽃이 지고 꽃이 피는[花落花開] 모습을 묘사하며 이별 후 1년이 금새 돌아온다는 세월의 빠름을 형상화하였다. 3‧4구에서는 ‘茫茫’과 ‘黯黯’으로 작자의 무한한 수심을 그려내었고, 5‧6구에서는 민생을 걱정하는 마음과 관리로서의 양심적 모습을 드러내었다. 마지막 두 구에서는 서루에서 달을 바라보는 것으로 맺었으니, 매우 공교하고 감성이 풍부한 부분이라 할 수 있다.
역주
역주1 李儋元錫 : 元錫은 李儋의 字이며, 武威(지금의 甘肅省 武威縣) 사람이다. 관직은 殿中侍御史를 거쳤으며, 위응물과 友誼가 좋았다.
역주2 : ‘已’라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3 俸錢 : 녹봉이다. 秩祿 혹은 薪水라고도 한다.
역주4 西樓 : 《唐宋詩擧要》에 “강소성 소주부에는 관풍루가 장주의 자성 서쪽에 있다. 송나라 龔明之의 《中吳紀聞》에는 ‘당나라 때에 그 누각을 일러 서루라 하였다. 白居易 시에 〈서루명연〉이라는 시가 있다.’고 했다.[江蘇蘇州府 觀風樓在長州子城西 龔明之中吳紀聞 唐時謂之西樓 白居易有西樓明宴詩]” 하였다.
동영상 재생
1 199 기이담원석 124

당시삼백수(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