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3)

당시삼백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張祜(생몰년 미상)
字는 承吉이며, 淸河(지금의 北鋸鹿 부근) 사람이다. 宮詞를 잘 지어 그 명성을 얻었으며, 長慶 연간에 令狐楚가 그를 천거하는 表를 올렸으나 등용되지 않았다. 丹陽에 은거하며 詩歌를 창작하여 그 명성을 이어갔다. 《唐詩紀事》와 《唐才子傳》에 그의 전이 실려 있다.
《唐詩三百首》에 수록된 작품으로 〈何滿子〉, 〈贈內人〉, 〈集靈臺 二首〉, 〈題金陵渡〉가 있다.

당시삼백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