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3)

당시삼백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塞下曲 四首其三〉
盧綸
欲將
大雪滿弓刀
[集評]○ 中唐音律柔弱 獨此可參盛唐 - 明 鐘惺, 《唐詩歸》
○ 綸五言絶月黑雁飛高一首 氣魄音調 中唐無所 - 明 許學夷, 《詩源辨體》
○ 言雖雪滿弓刀 猶欲輕騎相逐
一順看 卽似畏寒不出矣 相去何啻天淵
夜字一本作遠 不惟句法不健 且惟乘月黑而夜遁 方見單于久在圍中 若遠而後逐 則無及矣
止爭一字 語意懸遠如此 甚矣書貴善本也 - 淸 黃生, 《唐詩摘鈔》
○ 上二句言匈奴畏威遠遁 下二句不肯邀開邊之功 而託言大雪 便覺委婉 而邊地之苦 亦自見 - 淸 李鍈, 《詩法易簡錄》
○ 前二首僅閑敍軍中之事 此首始及戰事 言兵威所震 强虜遠逃
月黑雁飛 寫足昏夜潛遁之狀
追奔逐者 宜發輕騎躡之 而弓刀雪滿 未得窮追 見漠北之嚴寒 防邊之不易也 - 現代 兪陛雲, 《詩境淺說》


〈변방의 노래 네 수 중 세 번째 시〉
노륜
달도 없는 칠흑의 어둠 기러기 높이 나는데
흉노는 이 밤 몰래 도망가는구나
경기병 거느리고 추격하려니
큰 눈이 활과 칼에 가득하다


역주
역주1 月黑雁飛高 : ‘月黑’은 빛이 없다는 뜻이다. ‘雁飛高’라 하였으니 기러기가 높이 날아 소리조차 없음을 나타낸다. 때문에 ‘月黑’과 ‘雁飛高’는 빛도 소리도 없는 변방의 모습을 의미한다. 다른 한편, 기러기라 하였으니 때가 가을임을 말한다. 마지막 구절에 큰 눈이 내린다고 묘사한 것은 변방에는 계절이 빨리 옴을 보여주는 표현이기도 하다.
역주2 單于夜遁逃 : ‘單于’는 원래 흉노의 수령을 말한다. 일반적인 의미로 적으로 보아도 무방하다. ‘夜’가 ‘遠’으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3 輕騎 : 중무장을 하지 않고 가벼운 병장기만을 갖춰 날래게 움직일 수 있는 騎兵隊를 가리킨다.
역주4 漠北 : 사막 북쪽이라는 뜻이나 일반적으로는 만리장성 북쪽의 변방을 가리킨다.
동영상 재생
1 258 새하곡 4수기3 146

당시삼백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