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3)

당시삼백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杜牧
有味是無能
閑愛孤雲靜愛僧
樂游原上望
[集評]○ 杜牧詩 淸時有味是無能 閑愛孤雲靜愛僧 欲把一麾江海去 樂游原上望昭陵 此盖不滿於當時
故末有望昭陵之句 - 宋 葉夢得, 《石林詩話》 卷中
○ 惓惓不忍去 忠愛之思 溢於言表 - 淸 孫洙, 《唐詩三百首》
○ 司勛將遠宦吳興 登樂遊原而遙望昭陵 追懷貞觀 有江湖魏闕之思
前二句詩意尤深 言升平之世 宜致身君國 安得有淸閑之味
惟其自顧 無能不足爲世用 亦不與世爭 始覺其有味也
第二句承首句有味而言 若謂閑中之味 愛天際孤雲 無心舒卷 靜中之味 愛空山老衲 相對忘言
具如是襟懷 則一麾南去 任其宦海沈浮耳 - 現代 兪陛雲, 《詩境淺說》
○ 第一句應解作在太平時 就是沒有才能的人 也是有興味的這是說理的詩句
自認無能 無事可爲 所以愛孤雲之閑 愛僧人的靜
這也是承上說理的句子 幷述說自己的近狀的閑靜
三句轉入赴吳興出守之事 下一欲字 卽有欲行不忍之情
四句望昭陵 卽接上文欲去而不忍卽去的意思
戀戀京師 不忍離君的意思 從言外表達出來 - 現代 兪守眞, 《唐詩三百首詳析》


〈오흥의 임소로 가면서 樂遊原에 오르다〉
두목
태평시절의 맛이란 무능한 사람의 것
한가로운 구름을 아끼고 고요한 스님을 사랑한다네
깃발 듣고 江海로 나가려다
낙유원에 올라 소릉을 바라본다


역주
역주1 將赴吳興 登樂遊原 : 제목이 〈將赴吳興 登樂遊原 一絶〉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吳興’은 당나라 때의 郡名으로 지금의 浙江省 吳興縣을 말하는데, 隋나라 때 湖州로 개칭하였다. ‘樂遊原’은 장안성의 남쪽에 있는데, 지세가 높고 탁 트여 조망하기 좋다. 唐代 명승지 중 하나로 옛터가 지금의 陝西省 西安市 남쪽에 있다.
역주2 淸時 : 태평한 시절을 말한다.
역주3 : 指, 握과 같은 뜻으로 잡는다는 의미이다.
역주4 : 지휘용 깃발을 말하는데, 여기서는 지방관의 符節을 가리킨다.
역주5 江海 : 오흥을 지칭한다. 오흥은 太湖와 접해 있고, 東海와 멀지 않기에 ‘江海’라 한 것이다. 또는 서울과 떨어진 지방이라는 점에서 ‘江湖’로 보기도 한다.
역주6 昭陵 : 唐 太宗 李世民의 陵으로 지금의 陝西省 醴泉縣 동북쪽의 九巙山에 있다.
동영상 재생
1 289 장부오흥 등악유원 1340

당시삼백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