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3)

당시삼백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李商隱
君問歸期未有期
夜雨漲秋池
何當共剪西窗燭
巴山夜雨時
[集評]○ 卽景見情 淸空微妙 玉溪集中第一流也 - 淸 屈復, 《玉溪生詩意》
○ 此寄閨中之詩 - 淸 沈德潛, 《唐詩別裁集》 卷20
○ 紀昀云 作不盡語 每不免有做作態 此詩含蓄不露 却只似一氣說完 故謂高唱 - 淸 深厚塽, 《李義山詩集輯評》
○ 滯跡巴山 又當夜雨 却思剪燭西窗 將此夜之愁細訴 更覺愁緖纏綿 倍爲沈摯 - 淸 黃叔燦, 《唐詩箋注》
○ 語淺情深 是寄內也 然集中寄內詩 皆不明標題 仍當作寄北 - 淸 馮浩, 《玉溪生詩集箋注》
○ 眼前景反作日後懷想 此意更沈 - 淸 桂馥, 《札樸》
○ 李義山君問歸期一首 賈長江客舍幷州一首 曲折淸轉 風格相似 取其用意沈至 神韻尙欠一層 - 淸 施補華, 《峴傭說詩》
○ 淸空如話 一氣循環 絶句中最爲擅勝
詩本寄友 如聞娓娓淸談 深情彌見
此與客舍幷州已十霜詩皆首尾相應 同一機軸 - 現代 兪陛雲, 《詩境淺說》


〈비 내리는 밤 북녘에 부치다〉
이상은
그대 돌아올 날 물었건만 기약할 수 없구려
파산에 밤비 내려 가을 못에 물 불어나오
언제쯤 서창에서 함께 촛불 심지 자르며
파산의 밤비 오던 때를 다시 얘기하려는지


역주
역주1 夜雨寄北 : 洪邁의 《萬首唐人絶句》에는 제목이 ‘夜雨寄內’로 되어 있어, 통상 아내 王氏에게 보내는 시로 알려졌다. 혹은 장안의 친구에게 보낸 시로 읽기도 한다.
역주2 巴山 : 현재 四川省의 大巴山‧小巴山을 가리키지만 여기서는 시인이 있는 巴蜀 지역 특히 東川 일대를 가리키는 말이다.
역주3 卻話 : 한 단어로 봐서 ‘回顧하다, 돌아보다’로 풀기도 하고, 각각 독립된 말로 보아 ‘卻’을 부사 ‘다시’ 정도의 뜻으로, ‘話’는 ‘말하다’의 뜻으로 보기도 한다.
동영상 재생
1 298 야우기북 620

당시삼백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