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3)

당시삼백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白居易
羅巾夢不成
夜深前殿
未老恩先斷
斜倚坐到明
[集評]○ 詩言露蘭啼眼
夜不成眠 遙聽前殿笙歌 悲樂之懸殊若是
方在盛年 已金環不御 此後身世茫茫 更將焉屬
惟有耐寒倚火 坐待天明耳
作宮詞者 多借物以喩悲 此詩獨直書其事 四句皆傾懷而訴
而無窮幽怨 皆在坐到明三字之中 猶元微之寥落古行宮詩 亦直書其事 而前朝衰盛 皆在說玄宗三字之中
元白本一代齊名 詩格與詩心亦相似也 - 現代 兪陛雲, 《詩境淺說》


〈후궁사〉
백거이
눈물이 비단 수건을 적셔 꿈에 들지 못하는데
깊은 밤에도 앞 정전에서는 노랫소리 들려온다
붉은 얼굴 아직 늙지 않았는데 은총이 먼저 끊어지니
향로에 비스듬히 기대어 날이 밝기까지 앉아 있는다


역주
역주1 後宮詞 : 제목이 ‘宮詞’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2 : ‘盡’으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3 按歌聲 : 음악에 맞춰 노래 부르는 소리이다. ‘按’은 ‘擊’의 의미로 ‘按歌’는 연주의 박자에 맞춰 노래 부르는 것을 뜻한다.
역주4 紅顔 : 젊은 여인의 아름다운 얼굴을 뜻한다.
역주5 薰籠 : 덮개가 대나무 그물망으로 짜여 있는 香爐로 옷에 향기를 배게 하는 도구이다.
역주6 난초에……같다 : 李賀의 〈蘇小小歌〉 중 ‘幽蘭露 如啼眼’ 구절을 인용하여 눈물을 흘리는 여인의 모습을 표현하였다.
역주7 金環 : 고대에 后妃와 첩들이 임금을 모시는 것을 女史들이 관장하면서 가락지[環]로 그 진퇴를 표시하였다. 즉 懷妊한 사람에게는 금환을 주어 물러나게 하고, 모실 사람에게는 銀環을 주어 왼손에 끼게 하고, 이미 모신 사람은 은환을 오른손에 끼게 하였다. 《詩經 邶風 毛傳》
역주8 元微之(元稹)의……시 : 〈行宮〉(《元氏長慶集》 卷15)의 첫 구절을 제목처럼 인용한 것으로, 시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寥落古行宮 宮花寂寞紅 白頭宮女在 閒坐說玄宗”
동영상 재생
1 282 후궁사 435

당시삼백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