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3)

당시삼백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王維
山中相送
日暮掩柴扉
春草明年綠
[集評]○ 以山人送別 則所送者 當是馳騖功名之士
而非棲遲泉石之人 結句言歸不歸者 明知其迷陽忘返 故作疑問之辭也
莊子云 送君者自崖而返 而君自此遠矣 此語殊有餘味 - 現代 兪陛雲, 《詩境淺說》


〈벗을 떠나보내며〉
왕유
산중에서 그대를 떠나보내고
해 저물어 사립문을 닫는다
봄풀은 내년에도 푸를 텐데
그대는 돌아오시려는지


역주
역주1 送別 : 제목이 ‘山中送別’이라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2 : 마치다[完畢]의 의미이다.
역주3 王孫 : 본래는 貴族의 자손을 칭하는 말이지만, 여기서는 왕유와 이별하는 벗을 가리킨다.
역주4 歸不歸 : 이 두 구절은 《楚辭》 〈招隱士〉에 “왕손은 떠나가 돌아오지 않는데, 봄풀은 돋아나 무성하구나.[王孫遊兮不歸 春草生兮萋萋]”에서 차용한 부분이다.
동영상 재생
1 226 송별 147

당시삼백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