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2)

당시삼백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錢起
二月黃鸝飛
鍾聲花外盡
柳色雨中深
不散窮途恨
十年猶未遇


〈宮廷의 裴舍人께〉
전기
이월에 꾀꼬리는 上林苑에 날고
봄날 장안의 황궁은 새벽인데 어둑하리
長樂宮의 종소리 꽃밭 너머 스러지고
龍池의 버드나무 빛 빗속에 짙어지리라
봄볕은 벼슬길에 막힌 한 풀어주지 못하나
하늘 향해 해를 받들 마음 길이 간직하고 있다오
賦를 바쳐온 지 십 년 아직도 알아주는 이 만나지 못해
백발이 되어 華簪 대하기 부끄럽다오


역주
역주1 闕下裴舍人 : ‘闕下’는 ‘궁궐 아래’라는 뜻이나 여기서는 宮廷을 가리킨다. ‘裴舍人’은 누구인지 알려져 있지 않다. ‘舍人’은 관직명으로 中書舍人을 가리킨다.
역주2 上林 : 원래는 漢나라 때 황제의 정원인 上林苑을 말한다. 뒤에는 모두 皇家의 宮苑을 가리키게 되었다.
역주3 春城紫禁曉陰陰 : ‘春城’은 長安을 가리킨다. ‘紫禁’은 紫禁城으로 皇宮을 말한다. ‘曉陰陰’은 皇宮에 나무가 많고 무성해 그늘이 어둡게 드리워, 날이 밝아도 어둑어둑함을 말한다.
역주4 長樂 : 한나라 때 長樂宮으로 당나라 皇宮을 가리킨다.
역주5 龍池 : 당나라 皇宮 안에 있는 연못 이름이다. 원래는 唐 玄宗이 帝位에 오르기 전에 살던 집의 小湖였으나, 뒤에 이곳을 興慶宮으로 바꾸고 이곳에서 政事를 보면서 皇宮 연못이 되었다.
역주6 陽和 : 봄의 따뜻한 기운을 말하지만 여기서는 君主를 비유한다.
역주7 霄漢長懷捧日心 : ‘霄漢’은 ‘하늘’을 말하며 朝廷을 비유하고 있다. ‘捧日心’은 故事가 있다. 삼국시대 程昱이 젊었을 때 泰山에 올라 두 손으로 해를 받드는[捧日] 꿈을 꾸었는데, 훗날 程昱은 曹操의 중요한 참모가 되었다. 程昱의 본명은 立이었는데 曹操가 꿈 이야기를 듣고 ‘日’字를 더하게 하여 이름이 昱이 된 것이다. 《三國志》 〈魏志 程昱傳〉 裴松之의 注에 보인다. ‘捧日’의 ‘日’은 황제를 비유하는 말로, 황제를 충실히 보좌한다는 뜻이다. ‘長懷’가 ‘常懸’으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8 獻賦 : 西漢시대 司馬相如가 漢 武帝에게 賦를 올려 벼슬을 얻은 고사를 취한 것인데 후에는 문인들이 벼슬길에 나아가는 방법, 계기를 지칭하게 되었다. 여기서는 과거를 보았음을 암시한다.
역주9 白髮對華簪 : ‘白髮’은 시인 자신을, ‘華簪’은 원래 冠을 머리에 고정시켜 주는 장식으로 벼슬하는 사람들을 말하는데, 裴舍人을 가리킨다.
동영상 재생
1 198 증궐하배사인 165

당시삼백수(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