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1)

당시삼백수(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送別〉
〈송별〉
왕유
下馬
말에서 내려 그대에게 술을 권하며
問君
묻노니, 어디로 가시오
君言不得意
그대는 말하길, 뜻을 이루지 못해
歸臥
남산으로 돌아가 숨으려 하오
但去莫復
마음대로 떠나시오, 다시 묻지 않을 테니
無盡時
흰 구름은 다하는 때가 없는 법이오
[通釋] 말에서 내려 그대에게 한 잔 술을 청하며 “어디로 가십니까?”라고 묻자, 그대는 “뜻을 얻지 못해, 남산 자락에서 은거하려 합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 주저하지 말고 가시오. 다시는 어디로 가느냐고 묻지 않겠소. 그대가 머무는 저 산의 흰 구름은 유유하여 다하는 때가 없을 것이니까.
[解題] 이 시는 문답법을 사용하여 떠나는 벗에 대한 정을 노래하고 있다. 앞의 네 구는 문답을 통해 送別의 정황을 서술하고, 마지막 두 구는 시인의 감정을 함축하여 드러내었다. 마지막 구의 흰 구름은 벗에 대한 한없는 정 뿐만 아니라 시인 자신의 은거에 대한 선망이 함축되어 있다.
[集評] ○ 白雲無盡 足以自樂 勿言不得意也 - 淸 沈德潛, 《唐詩別裁集》 卷1
[集評] 흰 구름은 끝이 없어 스스로 즐거워 할 수 있으니, 뜻을 얻지 못했다고 말하지 말라.
○ 王右丞五古 盡善盡美矣 觀送別者篇 可入三百 - 淸 吳喬, 《圍爐詩話》 卷2
왕우승의 오언고시는 진선진미한데, 〈送別〉이란 작품을 보면 《詩經》 삼백 편에 들어갈 만하다.
역주
역주1 王維 : 701~759. 盛唐의 대표적 시인으로, 서화와 음악에 모두 조예가 깊었다. 山西省 祁縣人으로 字는 摩詰이다. 중년에 장안의 남쪽 藍田縣에 있는 輞川 별장을 사서, 자연시들을 지었다. 저서로 《王右丞集》 10권이 있다.
역주2 飮君酒 : 그대에게 술을 권한다는 뜻이다.
역주3 何所之 : 어디로 가느냐는 뜻이다.
역주4 南山 : 終南山이다.
역주5 : ‘聞’으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6 白雲 : 은거를 상징하고 부귀영화의 덧없음과 속세를 떠난 청결함을 의미한다.
동영상 재생
1 013 송별 230

당시삼백수(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