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2)

당시삼백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李商隱
猶疑畏
風雲爲護
有才
欲何如
經祠廟
成恨有餘
[集評]○李義山詩風雲長爲護儲胥 按風雲八陣法也
長楊賦木擁槍櫐以爲儲胥 註軍中藩籬也
又莊子削格羅落 註削格猶漢書曰儲胥 若今之木柵也
李義山籌筆驛詩終見降王走傳車 按三國志 後主出降 擧家傳送洛陽 其曰傳車此也
李東陽五丈原詞云侯歸上天多舊伍 羽爲前驅飛後拒
忠魂不逐降王車 長衛英孫朝烈祖 意尤好矣 -朝鮮 李睟光,《芝峯類說》卷12,文章部 5,〈唐詩〉
○ 范元實詩眼曰 文章貴向衆中傑出 如同賦一事 工拙易見
余行蜀道 過籌筆驛
如石曼卿詩云 意中流水遠 愁外舊山靑 膾炙天下久矣
然有山水處便可用 不必籌筆驛也
殷潛之與小杜詩 甚健麗 亦無高意
惟義山詩 魚鳥云云 簡書 蓋軍中法令約束 言號令嚴明 雖千百年之後 魚鳥猶畏之 儲胥 蓋軍中藩籬 言忠義貫神明 風雲猶爲護其壁壘也
誦此兩句 使人凛然復見孔明風烈
至於管樂云云 屬對親切 又自有議論 他人不及也
何曰 議論固高 尤在抑揚頓挫處 使人一唱三歎 轉有餘味 楊曰 沈鬱頓挫 絶似少陵 -淸 馮浩,《玉溪生詩詳注》卷2
○ 直是一篇史論
而於籌筆驛三字 又未嘗抛荒 從來作此題者 摹寫風景 多涉游移 鋪敍事功 若無生氣 惟此最稱傑出
首云 簡書 指籌筆也 次云 儲胥 指驛也
妙在襯貼猿鳥風雲等字 又妙在虛下猶疑常護等字 見得當時約束嚴明 藩籬堅固 至今照燿耳目也
國家得將才如此 何功不成
而生前之畫地濡毫 不能禁身後之銜璧輿櫬 豈非有臣無君
而大厦之傾 一木莫支
取觀於關張無命 而知蜀之不振 天實爲之 非公才之有忝管樂也
過祠廟而吟梁父 爲公抱餘恨者 不獨今日爲然矣
以祠廟應驛字 以梁父吟應籌筆字 法律最嚴 -淸 陸崑曾,《李義山詩解》8
○ 首二句 橫空寫來覺武侯 英靈猶在
第三句 點淸籌筆 第四句 轉向題後 以宕出全神 五六句 復用按跳法 以跌宕之
末二句 錦里祠廟爲驛字 作襯結 梁父吟成爲籌筆二字 作襯結
語則拓向題外 意則回顧題中 用法最密也 -淸 李鍈,《詩法易簡録》卷10七言律詩
○ 唐詩鼓吹評注曰
此追憶武侯之事 而傷之也
首言武侯曾駐師于此 其軍法嚴明 至今魚鳥猶敬畏之 且忠感天地 故風雲長護其壁壘而不毁也
所惜者武侯筆畫籌策 指揮若神 而終見後主璧櫬詣降之事 則當日出師之擧 亦屬徒勞而已也
夫亮以管樂自比 固無所忝 而關張無命 漢祚終移 其奈之何
今于此驛旣不能無所感 若他年經成都而拜祠廟 讀梁父之吟 以先生之惜三人者惜武侯 悲傷又寧有旣哉 -現代 刘学锴‧余恕诚,《李商隱詩歌集解》제3책


〈籌筆驛에서〉
이상은
원숭이와 새들 아직도 그의 군령 두려워하는 듯
바람과 구름은 늘 목책처럼 호위하네
부질없이 상장군이 신이한 계책을 내놓게 하더니
끝내 항복한 後主 역마 타고 가는 것 보고 말았네
관중과 악의의 재주는 끝내 욕되지 않았건만
관우와 장비가 죽었으니 어찌할 수 있었겠는가
지난날 금리의 사당 지나노라니
〈양보음〉 읊고 나니 恨이 끝없어라


역주
역주1 籌筆驛 : 옛 역의 이름으로, 터가 지금의 四川省 廣元縣 북쪽에 있다. 제갈량이 魏를 정벌하기 위해 출군하여 이곳에 주둔하면서 붓을 휘둘러 공문을 쓰고 책략을 내었는데, ‘籌筆’이란 이름은 여기에서 비롯되었다.
역주2 猿鳥 : ‘魚鳥’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3 簡書 : 본래는 죽간에 작성한 문서를 지칭하였는데, 여기서는 軍令을 말한다.
역주4 : ‘長’으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5 儲胥 : 주둔한 군대가 방비를 목적으로 설치한 木柵과 울타리를 지칭한다.
역주6 上將揮神筆 : ‘上將’은 상장군인데 여기서는 제갈량을 가리킨다. ‘揮神筆’은 제갈량이 귀신같이 훌륭한 계책을 내어 전투를 지휘했음을 뜻한다.
역주7 降王走傳車 : ‘降王’은 투항한 왕 곧 劉禪이고, ‘傳車’는 驛車이다. 《蜀志》 〈後主傳〉에 “鄧艾가 城 북쪽에 이르자, 後主가 널을 수레에 싣고 스스로 결박한 채 軍壘門에 나아갔다. 鄧艾가 결박을 풀고 널을 불사른 다음 맞이하여 만나보고, 명에 따라 후주를 驃騎將軍에 제수하였다. 이듬해 후주가 가족을 데리고 동쪽으로 옮겨 낙양에 이르렀다.[鄧艾之城北 後主輿櫬自縛 詣軍壘門 艾解縛焚櫬 延請相見 因承制拜後主爲驃騎將軍 明年 後主擧家東遷至洛陽]”라는 내용이 있다.
역주8 管樂 : 管仲과 樂毅를 말하는데, 관중은 춘추시대 齊 桓公을 도와 패업을 이루었고, 악의는 燕 昭王 때 제나라의 70여 개의 성을 함락시켰다. 제갈량은 평소에 자신을 관중과 악의에 자주 빗대었다.
역주9 : ‘眞’ 또는 ‘元’으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10 : 욕되다는 뜻이다.
역주11 關張無命 : ‘關張’은 關羽와 張飛를 지칭한다. ‘無命’은 ‘非命’으로, 명대로 살지 못함을 말한다. 관우는 荊州를 지키다가 孫權의 부장 呂蒙에게 공격당해 죽었고, 장비는 자신의 부장 張達과 范彊에게 죽임을 당했다.
역주12 他年 : 往年의 뜻이다. 시인은 唐 宣宗 大中 5년(851) 성도에 이르러 諸葛武侯의 사당을 지나면서 〈武侯廟古柏〉을 지었다.
역주13 錦里 : 四川省 成都 남쪽에 있는데, 이곳에 제갈무후의 사당이 있다.
역주14 梁父吟 : ‘梁甫吟’이라고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옛 악곡명으로, 제갈량이 즐겨 읊던 곡조이다. 《三國志》 〈蜀志 諸葛亮傳〉에 “제갈량은 직접 밭에서 농사지었고, 〈양보음〉을 즐겨 불렀다.[亮躬耕隴畝 好爲梁父吟]”라는 구절이 있다.
역주15 一唱三歎 : 한 사람이 노래를 先唱하면 세 사람이 화답한다는 뜻으로, 시문이 매우 뛰어남을 이른다. 《禮記》 〈樂記〉에 “淸廟의 瑟은 붉은 색깔의 絃이고 소리가 느려서, 한 사람이 선창하면 세 사람이 화답하여 餘音이 있다.[淸廟之瑟 朱弦而疏越 一唱而三嘆 有遺音者矣]” 하였다.
동영상 재생
1 214 주필역 148

당시삼백수(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