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3)

당시삼백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비파에 담은 원망〉
溫庭筠
온정균
夢不成
찬 대자리 은 침상에 꿈 못 이루는데
碧天如水
물 같은 푸른 하늘에 밤 구름 가볍구나
雁聲遠過
기러기 소리 멀리 소상강을 지나고
中月自明
십이루엔 달만 밝구나
[通釋] 차가운 대자리, 깨끗한 침상 위에서 잠들지 못하는데, 가을밤 하늘은 물과 같고 구름은 가벼이 흘러간다. 기러기는 멀리 瀟湘江을 지나쳐 가는데, 이때 십이루 안에는 달빛이 참으로 밝구나.
[解題] 이것은 劉禹錫의 시구에서 제목을 가져와, 남편과 헤어져 있는 아내의 슬픔과 원망을 그린 閨怨詩이다. 첫 구의 ‘氷簟’에서 이때가 가을이며 또한 이곳이 규방임을 알 수 있다. ‘銀牀’은 그 精美함을 형용할 뿐만 아니라 어린 아내의 신분을 나타내기도 한다. 전체 시의 主旨는 첫 구 ‘夢不成’ 세 글자에 있다. 그 아래 세 구절은 모두 가을밤의 풍경을 묘사한 것이며, 마지막 구 ‘十二樓中月自明’은 첫 구의 ‘夢不成’과 호응한다. 그녀는 오랫동안 헤어져 있던 남편을 꿈속에서나마 만나보기를 간절히 열망하지만, 잠을 잘 수 없으니 그 꿈조차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게다가 밤은 이미 깊어 기러기 소리가 멀리 瀟湘江을 지나가는데, 십이루에 남은 것은 고독한 달뿐이다. 이것이 더욱 그녀의 깊은 외로움을 자극한다. 전체 시는 가을 풍경을 묘사했지만, 그 속에 화자의 怨意가 짙게 배어 있다.
[集評]○ 此詩鋪陳一時光景 略無悲愴怨恨之辭 枕冷衾寒 獨寐寤歎之意 在其中矣 - 宋 謝枋得, 《唐詩絶句注解》
[集評]○ 이 시는 한때의 광경을 진술하고 있을 뿐 슬픔과 원한에 찬 말이 조금도 없지만, 차가운 베개와 이불 속에서 홀로 잠 들지 못하는 탄식의 뜻이 그 안에 담겨 있다.
○ 溫庭筠 氷簟銀牀夢不成云云 杜牧之靑山隱隱水迢迢云云 此等入盛唐亦難辨 - 明 胡應麟, 《詩藪》
○ 溫庭筠의 ‘氷簟銀牀夢不成’이라는 시와 杜牧之(두목)의 ‘’는 시는 盛唐에 끼워 넣어도 또한 분간하기 어렵다.
○ 不言瑟而瑟在其中 何必二十五絃彈夜月 - 明 黃周星, 《唐詩快》
○ 비파를 말하지 않아도 비파가 그 안에 있으니, 어찌 꼭 “라고 할 것인가.
○ 因夜景淸寂 夢不可成 却倒寫景於後 瑤瑟用雁事 亦如歸雁用瑟字 - 淸 黃生, 《唐詩摘鈔》
○ 夜景의 맑고 적막함으로 인해 꿈을 이룰 수 없으니, 도치시켜 뒤에다 경치를 묘사한 것이다. 〈瑤瑟〉은 기러기의 일을 썼는데, 이는 또 錢起의 詩 〈歸雁〉에서 ‘瑟’자를 쓴 것과 같다.
○ 此作淸音渺思 直可追中盛名家 - 淸 宋顧樂, 《唐人萬首絶句選》
○ 이 작품은 맑은 소리와 아득한 생각을 담고 있으니, 곧장 中唐‧盛唐의 이름난 시인들을 떠올리게 한다.
○ 通首布景 只夢不成三字露怨意 - 淸 孫洙, 《唐詩三百首》
○ 시 전편에 경치를 펼쳐놓았는데, 다만 ‘夢不成’ 세 글자가 원망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 通首純寫秋閨之景 不着跡象 而自有一種淸怨
○ 시 전편에서 순전히 가을날 규방의 풍경을 묘사하고 어떤 기색도 비치지 않았지만, 그 자체로 하나의 淸怨이 있다.
題爲瑤瑟怨 以之譜入氷弦 如聽陽關凄調也
제목을 〈瑤瑟怨〉이라 하여 그것을 맑고 깨끗한 현에 작곡하여 붙였으니, 마치 를 듣는 듯하다.
首句夢不成三字 略露閨情
첫 구의 ‘夢不成’ 세 자는 閨情을 약간 드러낸 것이다.
以下由雲天而聞雁 而南及瀟湘 漸推漸遠 懷人者亦隨之神往
그 다음에는 구름 낀 하늘로부터 기러기 소리를 듣고 남쪽으로 瀟湘에까지 미치니, 점점 더 멀어져서 님을 그리워하는 사람 또한 그것을 따라 정신이 먼 곳으로 옮겨간다.
四句仍歸到秋閨
4구는 가을의 규방으로 돌아왔다.
雁書莫寄 剩有亭亭孤月 留伴妝樓 不言愁而愁與秋宵俱永矣
雁書를 부칠 수 없고, 하늘 높이 외로운 달만이 남아서 여인의 누대를 짝하고 있으니, 수심을 말하진 않았지만 그 수심은 가을하늘과 함께 끝이 없다.
飛卿以詩人而兼詞手 此詩高渾秀麗 作詞境論 亦五代馮韋之先河也 - 現代 兪陛雲, 《詩境淺說》
飛卿(溫庭筠)은 시인이면서도 詞를 쓰는 솜씨를 겸하였으니, 이 시는 高渾하고 秀麗하며 詞를 짓는 경지로 논하자면 또한 五代 의 효시이다.
○ 瑟有柱以定聲之高下 瑟絃二十五 柱亦如之 斜列如雁行 故以雁聲形容之 結言獨處 所謂怨也 - 現代 劉永濟, 《唐人絶句精華》
○ 비파에는 기둥(雁足)이 있어 소리의 高下를 정한다. 비파의 현은 25줄이고 기둥의 숫자 또한 그와 같으니, 그것이 비스듬히 배열되어 있는 것이 마치 기러기가 나는 대열 같다. 그러므로 기러기 소리로 그것을 형용하였다. 結句에서 홀로 거처하는 것을 말하였으니, 이것이 이른바 ‘怨’이다.
역주
역주1 瑤瑟怨 : ‘瑤瑟’은 옥으로 장식한 화려한 비파이다. 劉禹錫의 〈瀟湘記〉에 “楚客欲聽瑤瑟怨, 瀟湘深夜月明詩”라 하였으니, 이 시의 제목은 이 구절에서 유래한 것이다.
역주2 氷簟銀牀 : ‘氷簟’은 시원한 대자리를 형용한 것이다. ‘銀牀’은 은으로 장식한 침상 또는 달빛이 비치는 침상을 의미한다.
역주3 夜雲輕 : 깊은 밤, 하늘의 흰 구름이 엷게 떠 있음을 말한다.
역주4 瀟湘 : 湖南省 지역에 있는 瀟水와 湘水인데, 零陵縣 서쪽에서 두 강이 합쳐진다. 世稱 ‘瀟湘’이라 한다.
역주5 十二樓 : 十二玉樓는 신선이 거처하는 곳이다. 《漢書》 〈郊祀志〉에 “곤륜산의 현포 5성 12루는 신선이 항상 거처하는 곳이다.[崑崙玄圃五城十二樓 仙人之所常居]”라는 기록이 있다. 여기서는 高樓를 가리킨다.
역주6 청산은……흘러간다 : 《唐詩三百首 3》 292번 〈寄揚州韓綽判官〉 참조.
역주7 이십오 현을 달밤에 탄다 : 錢起의 〈歸雁〉 시에 “瀟湘江에 무슨 일로 무심히 돌아왔나, 물 파랗고 모래는 깨끗하며 강가엔 수초가 있는데. 이십오 현 달밤에 타니, 원망을 못 이기고 다시 돌아왔어요.[瀟湘何事等閒回 水碧沙明兩岸苔 二十五絃彈夜月 不勝淸怨卻飛來]”(《唐詩選》 卷7)라고 하였다.
역주8 陽關의 처량한 음조 : 王維의 시 〈渭城曲〉(《唐詩三百首 3》 312번)을 이른다. 이 시는 樂府에 편입되어 송별곡으로 가창되었다. 이것을 반복해서 노래하는 것을 ‘陽關三疊’이라고 한다.
역주9 馮‧韋 : 詞 작가로 유명한 南唐의 馮延巳와 唐末의 韋莊을 가리킨다.
동영상 재생
1 305 요슬원 579

당시삼백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