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3)

당시삼백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韋應物(737~792)
中唐 前期의 유명한 시인으로, 京兆(지금의 陝西省 西安市) 사람이다. 젊은 시절에는 唐 玄宗의 侍衛로서 매우 총애 받았으나, 安史의 난 이후 힘겨운 시절을 보냈다. 洛陽縣丞과 滁州刺史 등을 역임하였으며 마지막 관직으로 蘇州刺史를 지냈으므로 세칭 ‘韋蘇州’라 일컬어졌다. 그는 비교적 장기간 동안 지방관을 지냈기에 안사의 난 이후 백성들이 겪은 고통을 십분 이해할 수 있었으며, 당시 조정의 정치적인 부패에 대해서도 절감하였다. 때문에 그의 많은 시들이 백성들의 고난과 부패한 정치를 비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의 시 가운데는 山水田園과 隱居 생활에 대해 읊은 작품들이 많다. 이러한 시편들은 그가 陶淵明을 본받고자 하는 뜻이 담겨 있기도 하지만 또한 한편으로 위응물만의 독특한 풍격을 느낄 수 있게 한다. 中唐시기의 걸출한 시인 白居易는 위응물의 시가 지닌 ‘高雅閑淡’한 풍격을 높이 평가한 바 있다.
中唐시기의 걸출한 현실주의 시인인 白居易는 위응물의 시작품에 대해 매우 높이 평가한 바 있다.
저서로는 《韋蘇州集》이 전한다. 《唐詩三百首》에 수록된 작품으로 〈郡齋雨中與諸文士燕集〉 〈初發揚子寄元大校書〉 〈寄全椒山中道士〉 〈長安遇馮著〉 〈夕次盱眙縣〉 〈東郊〉 〈送楊氏女〉 〈淮上喜會梁川故人〉 〈賦得暮雨送李冑〉 〈寄李儋元錫〉 〈秋夜寄邱員外〉 〈滁州西澗〉이 있다.

당시삼백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