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1)

당시삼백수(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寄中道士〉
韋應物
今朝
忽念山中客
澗底束荊薪
歸來
欲持一瓢酒
遠慰風雨夕
落葉滿空山
何處尋行跡
[集評] ○ 韋蘇州詩云 落葉滿空山 何處尋行跡 東坡用其韻曰 寄語庵中人 飛空本無迹 此非才不逮 蓋絶唱不當和也 - 宋 許顗, 《彦周詩話》
○ 化工筆 與淵明 采菊東籬下 悠然見南山 妙處不關言語意思 - 淸 沈德潛, 《唐詩別裁集》 卷3
○ 寄全椒山中道士一作 東坡刻意學之而終不似 盖東坡用力 韋公不用力 東坡尙意 韋公不尙意 微妙之詣也 - 淸 施補華, 《峴傭說詩》


〈전초산의 도사에게 부치다〉
위응물
오늘 아침 관사가 싸늘하여
문득 산에 있는 사람 떠올렸네
계곡물 밑에서 땔나무 묶어
돌아와서는 흰 돌 삶고 있겠지
술 한 병 가지고
멀리 가 비바람 치는 밤 위로하고 싶은데
낙엽이 빈산에 가득하니
어디서 발자취 찾을 수 있을까


역주
역주1 全椒山 : 全椒縣에 있는 산 이름이다. 지금의 安徽省 全椒縣으로 唐나라 때에는 滁州에 속해 있었다. 《一統志》에, “滁州에 全椒縣이 있고 縣에는 산이 있는데 산에 있는 동굴이 아주 깊고 景物이 그윽하다. 唐나라 韋應物의 〈寄全椒山中道士〉라는 시는 바로 이곳을 말한다.[滁州有全椒縣 縣有山 山有洞極深 景物幽邃 唐韋應物寄全椒山中道士詩卽此]”라는 기록이 있다.
역주2 郡齋 : 滁州刺史의 官署 가운데 學舍나 書齋에 해당하는 건물이다.
역주3 煮白石 : 흰 돌은 전설에서 神仙이 먹는 음식이다. 劉向의 《列仙傳》 〈白石生〉에, “白石生은 中黃丈人의 제자로 彭祖 때 이미 2,000살 정도였다. 날아다니는 걸 좋아하지는 않고 다만 長生을 귀하게 여겼으며 흰 돌을 삶아 식량으로 삼았다 …… 白石山에 가서 살았으므로 白石生이라 한다.[白石生 中黃丈人弟子 彭祖時已二千餘歲 不愛飛昇 但以長生爲貴 嘗煮白石爲糧……因就白石山居 號白石生]”라는 기록이 보인다. 후에 ‘흰 돌을 삶다.[煮白石]’는 말은 道家의 修練을 나타내는 말로 쓰이기도 한다.
동영상 재생
1 029 기전초산중도사 278

당시삼백수(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