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1)

당시삼백수(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西施詠〉
〈서시를 노래하다〉
王維
왕유
艶色天下重
미색을 천하가 중히 여기니
寧久微
서시가 어찌 오랫동안 미천하리오
아침에는 越溪의 여인이더니
暮作吳宮妃
저녁에는 吳宮의 妃가 되었네
賤日豈殊衆
미천한 시절엔 뭇 여인과 달랐겠는가
貴來方悟稀
귀하고 나서야 드문 미녀임을 알았구나
시녀를 불러 분단장 시키고
不自著羅衣
비단 옷도 혼자 입지 않네
君寵益嬌態
임금이 총애하니 교태 더해지고
君憐無是非
임금이 아껴주니 옳고 그름이 없구나
當時浣紗伴
빨래하던 때의 동무들
莫得同車歸
함께 수레타고 들어온 이 없네
이웃 여인에게 권고하노니
效顰安可希
찡그림 흉내 낸다고 어찌 총애 바랄 수 있나
[通釋] 여인의 아름다움은 세상 사람들이 중시하는 것이니, 서시와 같은 미녀가 어찌 오래도록 미천할 수 있겠는가. 아침에 그녀는 越溪에서 연꽃을 따고 빨래하는 여인이었지만, 저녁이 되자 吳宮의 왕비가 되었다.
그녀가 빈천하였을 때, 뭇 여인들과 무엇이 달랐겠는가. 부귀한 때에야 비로소 그녀가 세상에서 드문 미녀임을 알았다. 궁에서는 사람들이 그녀를 위해 화장을 해주고, 비단옷을 입는 것 또한 스스로 할 필요가 없었다. 임금이 그녀를 총애하자 그녀는 더더욱 교태를 부리고, 임금이 그녀를 사랑하자 그녀는 총애를 믿고 시시비비를 분별하지 못하였다.
당시 월계에서 함께 빨래를 하던 동무들 중 그녀와 함께 수레를 타고 오나라 궁에 갈 수 있던 사람은 하나도 없었다. 이웃집 여인에게 권고하노니, 미모가 없다면 그녀의 미간 찡그리는 것만 배워서 어떻게 총애받기를 원할 수 있겠는가.
[解題] 이 시는 왕유의 초기작품으로, 西施의 지위 변화와 東施의 效顰을 들어 炎凉世態를 개탄하고 있다.
앞의 네 구는 서시가 출중한 미모로 인해 미천한 신분에서 하루아침에 吳王의 妃가 되었음을 말하였고, 다음 여섯 구는 총애를 얻은 후 달라진 서시의 지위를 묘사하였다. 마지막 네 구는 이 시의 주제부분인데, 세상 사람들이 자신의 능력을 분명히 알아야 함을 勸戒하고 있다. 만약 서시와 같은 미모가 없는 사람, 즉 東施와 같은 이가 서시를 흉내 내 미간을 찡그려 총애를 얻고자 한다면 이는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가소로운 일이 된다는 것이다.
이와 더불어 이 시는 당대의 정치현실을 풍자한 것으로 해석되기도 한다. 즉 당시 李林甫‧楊國忠‧韋堅‧王鉷의 무리들이 임금의 총애를 믿고 날뛰는 것을 비판하여 지은 것으로 보기도 한다.
[集評] ○ 寫盡炎凉人眼界 不爲題縛 乃臻斯旨 入後人手 徵引故實而已 - 淸 沈德潛, 《唐詩別裁集》 卷1
[集評] 염량세태를 사람의 눈앞에 다 묘사하였으니 제목에 국한되지 않아야 이 뜻을 알 수 있는데, 후인의 손에 들어간 뒤에는 전고만 끌어다 댈 뿐이다.
○ 唐人詩意 不必在題中
당나라 사람의 詩意는 반드시 제목에 있는 것은 아니다.
如右丞息夫人怨云 莫以今時寵 能忘舊日恩 看花滿眼淚 不共楚王言
右丞(왕유)의 〈息夫人〉은 원망하며 “지금의 총애로 이전의 은혜를 잊을 수 없네. 꽃을 보니 눈물 가득하여 [莫以今時寵 能忘舊日恩 看花滿眼淚 不共楚王言]”라고 하였는데,
使無稗說載其爲寧王敓餠師妻作 後人何從知之
가령 稗說에 때문에 지은 시가 실려 있지 않았다면 후인들이 무엇으로 그 뜻을 알 수 있겠는가.
可見西施篇之 賤日豈殊衆 貴來方悟稀 邀人傅香粉 不自著羅衣 君寵益嬌態 君憐無是非
〈서시〉편의 “미천한 시절 뭇 여인과 달랐겠는가, 귀하고 나서야 드문 미녀임을 알았구나. 시녀를 불러 분단장 시키고, 비단 옷도 혼자 입지 않네. 임금이 총애하니 교태 더해지고, 임금이 아껴주니 옳고 그름이 없구나.[賤日豈殊衆 貴來方悟稀 邀人傅脂粉 不自著羅衣 君寵益嬌態 君憐無是非]”에서
當是爲李林甫楊國忠韋堅王鉷輩而作 - 淸 吳喬, 《圍爐詩話》 卷1
당시 李林甫‧楊國忠‧韋堅‧王鉷의 무리들 때문에 지은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역주
역주1 西施 : 춘추시대 越나라 미녀로, 성은 施이고 이름은 夷光이다. 본래 苧蘿山 땔나무 장수의 딸이다. 越王 句踐이 吳王 夫差에게 복수하기 위해서 절세미인인 서시를 范蠡로 하여금 오왕에게 바치게 하였다. 오왕은 서시에게 빠져 정사를 돌보지 않게 되었고, 이 때문에 망하게 되었다.
역주2 朝爲越溪女 暮作吳宮妃 : 서시는 어렸을 때 越溪에서 연꽃을 따고 빨래하던 소녀였으나, 후에 오나라 궁에 들어가 오왕 부차의 寵妃가 되었다. 越溪는 若耶溪로 浙江省 紹興縣 동남쪽에 위치하고 있는데, 서시가 연꽃을 따고 빨래하던 곳이다. 吳宮은 오왕이 서시를 위해 세운 궁궐인 館娃宮으로 香徑 響屧廊을 갖추고 있으며, 터는 江蘇省 吳縣 靈巖山 위에 있다.
역주3 邀人傅脂粉 不自著羅衣 : 서시가 오나라 궁에 들어간 뒤에는 존귀해졌으므로 궁녀들이 그녀가 화장하고 옷 갈아입는 것을 시중들었다.
역주4 持謝鄰家子 效顰安可希 : ‘謝’는 알려주는 것이다. 예전에는 남녀 모두 ‘子’라고 하였다. ‘效顰’은 《莊子》 〈天運〉에, “서시는 가슴앓이 병이 있어 찡그렸는데, 마을의 추녀가 그것을 보고 아름답게 여겨 돌아가서는 자신도 가슴을 잡으면서 찡그렸다.[西施病心而矉 其里之醜人 見而美之 歸亦捧心而矉]”라고 하였다. 후에 서시에 대비되는 추녀를 ‘東施’라 하여, 쓸데없이 남의 흉내를 내어 세상의 웃음거리가 되거나 남의 단점을 장점인 줄 알고 본뜨는 것을 비유하여 ‘東施效顰’이라고 하였다. ‘希’는 총애를 얻기 바란다는 뜻이다.
역주5 초왕과……말하지 않네 : 息夫人은 息侯의 아내인 息嬀이다. 蔡哀侯가 息侯의 奸計로 莘의 전쟁에서 楚나라의 포로가 된 적이 있었는데, 그 원한을 갚기 위해 楚子 앞에서 息嬀를 칭찬해 말하니, 楚子가 息國으로 가서 음식을 가지고 들어가 息侯를 대접하다가 마침내 息國을 멸망시키고서 식규를 데리고 돌아왔다. 식규는 楚나라로 온 뒤에 堵敖와 成王을 낳았으나, 楚子와 말을 하지 않았다. 楚子가 그 이유를 묻자, 대답하기를, “나는 한 여자로 두 남편을 섬겼으니 비록 죽지는 못할망정 또 무슨 말을 하겠습니까.”라고 하였다. 《春秋左傳 莊公 14年》
역주6 寧王이……빼앗은 것 : 寧王은 唐나라 睿宗의 맏아들 憲이다. 영왕의 집 근처에 떡을 파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의 아내가 매우 아름다웠다. 영왕이 그녀의 남편에게 후한 값을 주고 그녀를 취하여 매우 총애하였다. 일년 남짓 만에 영왕이 “아직도 떡 팔던 전남편을 생각하느냐?”고 묻자 그녀는 잠자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이에 전 남편을 불러 만나보게 하니, 그녀가 남편을 뚫어지게 바라보고 눈물을 흘리며 정을 가누지 못하니, 그 자리에 있던 10여 명의 객들이 모두 처연해 하였다. 이에 영왕이 객들에게 시를 짓게 하니, 왕유가 자장 먼저 시를 완성하였는데, 그 시에, “지금의 총애로 이전의 은혜 잊을 수 없네. 꽃을 보니 눈물 가득하여 초왕과 더불어 말하지 않네.[莫以今朝寵 寧忘舊日恩 看花滿眼淚 不共楚王言]”라고 하였다. 《詩話總龜 前集 卷25》
동영상 재생
1 017 서시영 456

당시삼백수(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