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2)

당시삼백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酬
王維
晩年有好靜
萬事不關心
自顧無
空知返
松風吹解帶
山月照彈琴
君問
[集評]○ 結意以不答答之 - 淸 沈德潛, 《唐詩別裁集》
○ 前半首頗易了解
言老去閉門 視萬事如飄風過眼 不爲世用 亦不與世爭 旣無長策 惟有歸隱山林
四句縱筆直寫 如聞揮麈高談
五六句言松風山月 皆淸幽之境 解帶彈琴 皆適意之事
得松風吹帶 山月照琴 隨地隨事 咸生樂趣 想見其瀟灑之致
末句酬張少甫 言窮通之理
只能黙喩 君欲究問 無以奉答 試聽浦上漁歌 則樂天知命 會心不遠矣 - 現代 兪陛雲, 《詩境淺說》


〈張少府에게 답하다〉
왕유
만년에 고요함을 좋아하여
만사에 마음 쓰지 않네
스스로 생각해도 훌륭한 계책 없고
옛 산림으로 돌아가는 것만 그저 알 뿐이지
솔바람이 불어오니 허리띠를 풀고
산달이 비추니 거문고를 탄다
그대가 나에게 궁통의 이치를 물어보는데
어부의 노랫소리 포구 깊이 사라지도다


역주
역주1 張少府 : 生平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少府는 縣尉의 별칭으로, 縣令을 보좌하는 벼슬아치이다. ‘張少甫’로 되어 있는 本도 있다.
역주2 長策 : 훌륭한 계책을 말한다.
역주3 舊林 : 전에 살았던 山林, 곧 輞川의 옛 집을 가리킨다.
역주4 窮通 : 窮은 곤궁함, 곧 벼슬길에서 뜻을 얻지 못함을 말하고, 通은 得意함, 곧 벼슬길에서 顯達함을 뜻한다.
역주5 漁歌入浦深 : 여기에서 ‘漁歌’는 屈原의 〈漁父辭〉에 등장하는 어부의 노래, 즉 “창랑의 물이 맑으면 나의 갓끈을 씻을 만하고, 창랑의 물이 탁하면 나의 발을 씻을 만하다.[滄浪之水淸兮 可以濯吾纓 滄浪之水濁兮 可以濯吾足]”고 했던 것을 가리킨다. ‘浦’는 작은 강의 지류가 江海로 들어가는 입구이다.
역주6 麈尾를 휘두르며 : 麈尾는 고라니 꼬리의 털로 만든 먼지털이를 이르는데, 고승이 설법을 할 때 번뇌와 어리석음을 떨어내는 표지로 쓰였으며, 晉나라 때 淸談을 하는 사람들도 언제나 이것을 들고 청담을 나누었다. 이 때문에 ‘揮麈’는 곧 談論의 뜻으로 쓰인다.
동영상 재생
1 119 수장소부 151

당시삼백수(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