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3)

당시삼백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怨情〉
李白
美人
但見淚痕濕
不知心恨誰
[集評]○ 心中念故人 淚墮不知止 此陳思王怨詩語也 明說出箇故人來 覺古人猶有未工 - 明 胡震亨, 《李詩通》
○ 鍾云 二語 有不敢前問之意 溫存之極 - 明 鍾惺, 《唐詩歸》 卷16 盛唐11
○ 首句寫望 次句繼之以愁 然後寫出淚痕 深淺有序 信手拈來 無非妙筆 - 淸 章燮, 《唐詩三百首註疏》


〈원망하는 마음〉
이백
미인이 주렴을 걷고서
오래 앉아 눈썹을 찡그린다
다만 눈물에 젖은 흔적뿐
마음으로 누구를 한하는지 모르겠구나


역주
역주1 捲珠簾 : 주렴을 걷는다는 것은 규방의 여인이 그리워하는 사람이 돌아오기를 바라면서 멀리 바라보는 것을 뜻한다.
역주2 深坐顰蛾眉 : ‘深坐’는 오랫동안 앉아 있음을 말한다. ‘顰蛾眉’는 눈썹을 찡그리는 것인데, 오랫동안 기다려도 돌아오지 않아 실망하는 모습을 형용한다. ‘顰’이 ‘蹙’으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동영상 재생
1 234 원정 410

당시삼백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