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14709 凡遺人弓者 張弓 尙筋하고 弛弓 尙角이니,
右手 執簫하고 左手 承弣하야
尊卑 垂帨,
若主人어든 則客하며,
集說
[集說] 弓之體 角內而筋外하니,
使之在上也이니 皆取其勢之順也.
梢末也, 疏云호대 剡之差斜似簫. 故이라.
中央把處也.
佩巾也.
客主 尊卑相等則授受之際 皆稍磬折而見其帨之垂也.
此時 弓尙在客手. 故 不容答主人之拜而少逡巡遷延以避之.
猶開也 謂離其所立之處.
○ 呂氏호대 下於上 曰獻이오, 上於下 曰賜, 敵者 曰遺.


무릇 남에게 활을 증여贈與할 때에는 시위를 맨 활은 시위를 위로 하고, 늦추어 놓은 활은 을 위로 한다.
오른손으로 활의 끝을 잡고 왼손으로는 활의 중앙을 잡고서 준다.
빈주賓主의〉 존비尊卑의 등급이 같은 경우에는 서로 허리에 찬 수건이 늘어질 정도로 허리를 굽힌 자세로 준다.
만약 주인이 절을 하면 손님은 주춤거리며 자리를 비켜서서 절을 피한다.
集說
[集說] 활의 형체는 이 안쪽에 있고 이 바깥쪽에 있다.
은 그것을 위에 있게 하는 것이니, 모두 형세의 순함을 취한 것이다.
는 막대기의 끝이니, 에 “깎은 것이 비스듬하여 퉁소와 비슷하므로 그렇게 이름 붙인 것이다.”고 하였다.
는 활의 중앙에 위치한 손으로 잡는 곳이다.
는 허리에 차는 수건이다.
손님과 주인이 존비가 서로 대등하면 〈활을〉 주고받을 때에 모두 약간씩 허리를 굽혀서 수건이 늘어지게 보이도록 한다.
이때에는 활이 아직 손님의 손에 있으므로 주인이 절할 때 답배하지 않고 약간 주춤주춤 뒷걸음질쳐 물러나 피하는 것이다.
와 뜻이 같으니, 서 있는 장소에서 떨어지는 것이다.
여씨呂氏 : 아랫사람이 윗사람에 대하여는 바치다[獻]라 하고, 윗사람이 아랫사람에 대하여는 주다[賜]라 하며, 대등한 사람은 보내다[遺]라고 한다.


역주
역주1 : 벽
역주2 : 피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