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22301 大夫 見於國君이어든 國君 拜其辱하고, 士 見於大夫어든 大夫 拜其辱하고,
대부大夫가 〈다른 나라의〉 임금을 알현하면 임금은 방문해 준 데 대하여 〈감사의 뜻으로〉 절을 하고, 가 〈다른 나라의〉 대부를 알현하면 대부는 그가 방문해 준 데 대하여 〈감사의 뜻에서〉 절을 한다.
同國 始相見이어든 主人 拜其辱이니라.
같은 나라 사람으로 처음 상견相見한 경우에는 주인이 〈객이〉 방문해 준 데 대한 〈감사의 뜻에서〉 절을 한다.
集說
[集說] 君拜大夫之辱하고 大夫拜士之辱 皆謂初爲大夫, 初爲士而來見也.
[集說] 임금은 대부가 방문해 준 데 대한 사의謝意로 절을 하고, 대부는 가 방문해 준 데 대한 사의謝意로 절을 하는 것은, 모두 처음으로 대부大夫가 되거나 가 되어서 방문했을 때의 경우를 말한다.
此後朝見則有常禮矣.
이후에 조정에서 보게 되면 상례常禮로 한다.
士相見禮 士見國君 君答拜者 亦以其初爲士而敬之也.
사상견례士相見禮에서 가 임금을 뵐 때에 임금이 답배答拜한다는 것은 또한 그가 처음으로 가 되었기 때문에 그를 공경하는 것이다.
主人拜辱 拜其先施也, 此 謂尊卑相等者.
주인이 〈객이〉 방문해 준 데 대하여 절하는 것은 〈객이〉 먼저 베푼 데 대하여 절하는 것이니, 이것은 존비尊卑가 서로 같은 경우를 말한 것이다.
言同國則異國 亦當然矣니라.
같은 나라의 경우를 말하였으니 다른 나라의 경우도 또한 마땅히 그런 것이다.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