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11102 見父之執하고 不謂之進이어시든 不敢進하며 不謂之退어시든 不敢退하며 不問이어시든 不敢對
아버지의 집우執友를 뵈었을 때에는 앞으로 나오라고 하시지 않으면 감히 나아가지 않고, 물러가라고 하시지 않으면 감히 물러가지 않으며, 묻지 않으시거든 감히 말하지 않는 법이다.
此 孝子之行也니라.
이렇게 하는 것이 효자孝子의 행실이다.
集說
[集說] 父之執 父同志之友也.
[集說]부지집父之執은 아버지와 뜻을 같이 하는 친구이다.
謂之 命之也.
위지謂之는 지시하는 것이다.
敬之 同於父니라.
그를 공경하기를 아버지와 같이 한다.
大全
[大全] 嚴陵方氏 曰 孔子호대 이라 하시니,
[大全]엄릉방씨嚴陵方氏 : 공자가 “부모를 사랑하는 사람은 감히 남에게 악하게 굴지 못하고, 부모를 공경하는 사람은 감히 남을 업신여기지 못한다.” 하였는데,
見父之執하고 於進退之節 有所不敢이면 則一擧足에도 不敢忘親 可知,
이제 아버지의 친구를 만났을 때 나가고 물러나는 절도에서 감히 함부로 하지 못하는 바가 있으면 한 발짝 떼는 데도 부모를 잊지 않고 있음을 알 수 있고,
於對問之節 有所不敢이면 則一出言에도 不敢忘親 可知 孝子之行 孰過乎是리요.
물음에 대답하는데 있어서 함부로 하지 않는 바가 있다면 말 한마디에도 부모를 잊지 않고 있음을 알 수 있으니, 효자의 행실로 무엇이 이보다 더하겠는가.
역주
역주1 愛親者……不敢慢於人 : 인용된 부분을 전재하면 다음과 같다. “부모를 사랑하는 사람은 남에게 모질게 하지 못하며 부모를 공경하는 이는 남에게 거만하게 굴지 않으니, 부모에게 사랑과 공경을 다하고 백성에게 은덕과 교화를 베풀어서 천하에 모범을 보이는 것이 바로 천자의 효도이다.[子曰 愛親者 不敢惡於人 敬親者 不敢慢於人 愛敬盡於事親 而德敎加於百姓 刑於四海 蓋天子之孝也]” 《孝經》 卷1 〈天子章〉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