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24406 列國之大夫 入天子之國 曰某士라 하고, 自稱 曰陪臣某라 하고, 於外 曰子라 하고, 於其國 曰寡君之老라 하고, 使者 自稱 曰某라 하나니라.
열국列國의 대부가 천자의 나라에 들어가면 〈이〉 모사某士라 하고, 자칭할 때에는 배신모陪臣某라 하고, 국외國外에서는 라 하고, 국내에서는 과군지로寡君之老라 하고, 사자使者가 자신을 일컬을 때에는 라고 한다.
集說
[集說] 某士 擯者 稱其人曰某國之士也.
[集說]모사某士이 그 사람을 일컬어 ‘모국某國’라 하는 것이다.
晉韓起 聘于周 擯者 曰晉士起라 하니, 蓋列國卿大夫 其命數 與天子之士 等也.
한기韓起나라로 빙문聘問 갔을 때에 이 ‘진사기晉士起’라 하였으니, 일반적으로 열국의 경대부卿大夫는 그 작위爵位의 등급이 천자의 와 같다.
重也, 諸侯 爲天子之臣이오, 己 又爲諸侯之臣也.
는 거듭하다[重]의 뜻이니, 제후는 천자의 신하이고 자기는 또 제후의 신하가 되는 것이다.
於外曰子者 亦擯者辭, 在他國則擯者 稱其姓而曰子라 하니,
국외에서 라고 하는 것도 역시 의 말이니, 다른 나라에 있을 때면 빈이 그의 을 말하고 그 뒤에 를 붙인다.
春秋閔二年 齊 高子 來盟이라 하니, 高傒 是也.
춘추春秋민공閔公 2년조에 “나라의 고자高子가 와서 맹약하였다.”고 하였으니, 고혜高傒가 바로 이 사람이다.
於其國曰寡君之老 謂在己國與人語 則以此自稱也.
국내에서는 과군지로寡君之老라고 하는 것은 자기 나라에서 남과 말할 때에 이 말로 자칭自稱한다.
使者 自稱曰某라하니 名也, 若爲使在他國하야 與彼君語 則稱名也.
사자使者가 자신을 일컬을 때 라고 한다의 는 이름이니, 사신으로 다른 나라에 가서 그 나라의 임금과 대화할 때는 〈자신의 호칭을〉 이름으로 일컫는다.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