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15807 進退有度하며, 左右有局하며, 各司其局이니라.
진군하고 퇴각하는 데에 법도가 있고, 좌우에 부대部隊가 있으며, 그 부대를 각기 감독 관리한다.
集說
[集說] 疏호대 進退有度者 牧誓호대, 不愆于六步七步하야 乃止齊焉이라 하고,
[集說] : 진퇴에 절도가 있다는 것은 《서경書經》 〈목서牧誓〉편에 “육보六步, 칠보七步를 넘지 않아 멈추어 정렬한다.
四伐五伐 乃止齊焉이라 하니, 一擊一刺 爲一伐하니, 少者 四伐이오 多者 五伐 又當止而齊正行列也.
네 번 공격, 다섯 번 공격하고서 또 멈추어 정렬한다.” 하였는데, 한 번 치고, 한 번 찌르는 것이 일벌一伐이니 적게는 네 번 공격하고 많게는 다섯 번 공격하고 나서는 마땅히 또 멈추어 대오隊伍를 정렬해야 한다는 것이다.
左右有局者 部分也, 軍之左右 各有部分하야 不相濫也.
좌우에 을 둔다는 것은 은 부분의 뜻이니 우군右軍좌군左軍이 각기 분담을 두어서 서로 섞이지 않게 하는 것이다.
各司其局者 軍行 須監領也.
각기 그 부대를 맡는다는 것은, 군대가 행진할 때에는 반드시 감독하고 관리해야 하기 때문이다.
大全
[大全] 馬氏호대 軍之耳目 在旗鼓
[大全]마씨馬氏 : 군대의 눈과 귀는 깃발과 북에 있다.
以朱玄靑白以別其方色하니 所以用衆也.
따라서 붉은색‧검은색‧파란색‧흰색으로 그 방향을 구분하여 색칠하였으니 〈이것으로〉 군사를 지휘하는 것이다.
先王之征伐 非私怒也 致天討而已
선왕의 정벌은 사적인 분노로 하는 것이 아니고 천토天討를 이루는 것뿐이다.
繪四方之星 所以見奉天罰之義也니라.
따라서 사방의 별자리를 그린 것은 천벌天罰의 의리를 받든다는 것을 보여 주는 것이다.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