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15401 知生者하고 知死者이니,
상가喪家에 갔을 때〉 살아 있는 사람과 아는 사이이면 조문을 하고, 죽은 사람과 아는 사이이면 슬퍼한다.
知生而不知死어든 弔而不傷하고, 知死而不知生이어든 傷而不弔니라.
살아 있는 사람을 알고 죽은 사람을 모르면 조문만 하고 슬퍼하지 않고, 죽은 사람만 알고 살아 있는 사람을 모르는 사이이면 슬퍼만 하고 조문하지는 않는다.
集說
[集說] 方氏호대 不知生而弔之則其弔也 近於諂하고, 不知死而傷之則其傷也 近於僞니라.
[集說]방씨方氏 : 산 자를 모르면서 조문을 하면 그 조문은 아첨에 가깝고, 죽은 사람을 모르면서 슬퍼한다면 그 슬퍼하는 것은 거짓에 가깝다.
○ 應氏호대 弔者 禮之恤乎外, 傷者 情之痛於中이라.
응씨應氏 : 조문弔問은 겉으로 가엾게 여기는 예절이고, 은 속으로 아파하는 마음이다.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