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11802 從長者하야 而上丘陵하얀 則必鄕長者所視하며
어른을 수행하여 구릉丘陵에 올랐을 때에는 반드시 어른이 보고 있는 쪽을 바라본다.
011901 登城不指하며 城上不呼하나니라.
에 올라가서는 손가락질하지 않으며 성 위에는 큰 소리를 지르지 않는다.
集說
[集說] 高而有向背者 爲丘 平而人可陵者 爲陵이라.
[集說] 높아서 앞면과 뒷면이 있는 곳이 이고, 평평하여 사람이 오를 만한 것이 이다.
鄕長者所視 恐有問則卽所見以對也.
어른이 바라보는 곳을 바라보는 것은 혹시 물으시는 것이 있으면 즉시 본 것을 대답하려는 것이다.
人所恃以爲安固者, 有所指則惑見者하고 有所呼則駭聞者니라.
성은 〈전쟁에 대비하여〉 사람들이 이를 믿고 평안平安하게 여기는 곳인데 손가락질하는 곳이 있으면 보는 이들이 현혹되고, 큰소리를 지르면 듣는 이들이 놀라게 된다.
○ 石梁王氏호대 先生 年德俱高하고 又能敎道人者 長者則直以年爲稱也.
석량왕씨石梁王氏 : 선생先生이란 칭호는 나이와 이 모두 높고 또 능히 다른 사람을 가르쳐 이끌 수 있는 사람이고, 어른은 다만 나이를 기준으로 한 칭호이다.
大全
[大全] 永嘉戴氏호대 從長者升高 非以遠覽也 所以承敎也.
[大全]영가대씨永嘉戴氏 : 내가 어른을 수행하여 높은 곳에 오르는 것은 먼 곳을 구경하려는 것이 아니라 지시를 받들려는 것이다.
違長者所視 則志在覽物하야 敬長之意 失矣
어른 보는 곳과 다른 곳을 보면 마음이 풍경을 보는데 쏠려서 공경하는 뜻을 잃게 된다.
況長者欲有所問乎.
더군다나 어른께서 묻고자 하는 것이 있을 경우에는 더욱 그러하다.
登高而望遠이면 則衆所駭觀이요 自上而闞下 則人所疑忌.
높은 곳에 올라 멀리 바라보면 뭇사람들이 놀라서 바라보고, 높은 위에서 아래로 크게 소리를 지르면 사람들이 의혹하게 된다.
居十目所視十手所指之地而指畫疾呼 其不驚人而惑衆者 幾希.
여러 사람이 보고 손짓할 수 있는 위치에서 손가락질을 하거나 급하게 소리치면 사람들이 놀라거나 의혹되지 않는 경우가 거의 없다.
此固君子之所戒也니라.
그래서 이러한 행동은 군자가 경계하는 것이다.
論語호대 車中 不內顧 不疾言 不親指라 하니,
논어論語》에 “수레 안에서는 두리번거리지 않고 큰소리로 말하지 않고 손가락질하지 않는다.” 하였다.
在車上 猶不可 況於登城乎.
수레에서도 그래서는 안 되는데 하물며 성위에 올라가서야 말할 게 있겠는가.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