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15609 介冑則有不可犯之色이니
갑옷을 입고 투구를 쓴 군사軍士는 범접할 수 없는 기색이 있어야 한다.
君子 戒愼하야 不失色於人하나니라.
그러므로 군자는 경계하고 조심하여 남에게 〈군자로서의〉 본색을 잃지 않아야 한다.
集說
[集說] 此章 自揖人必違其位 當食不歎‧臨樂不歎‧介冑則有不可犯之色 四句之外에는 皆是凶事之禮節이라.
[集說] 이 장은 읍인필위기위揖人必違其位로부터 당식불탄當食不歎임악불탄臨樂不歎개주즉유불가범지색介冑則有不可犯之色까지 4를 제외하고는 모두가 흉사凶事에 관한 예절이다.
記者 詳之如此하니, 每事戒愼則無失禮之愧, 不但不可失介冑之色而已.
기록한 자가 이렇게 상세하게 적어 놓았으니, 매사에 경계하고 조심한다면 예에서 벗어나는 부끄러움이 없을 것이니, 비단 갑옷 입고 투구를 썼을 때에 기색을 잃지 말아야 한다는 의미뿐만은 아니다.
大全
[大全] 藍田呂氏호대 非所登也.
[大全]남전여씨藍田呂氏 : 무덤의 봉분은 올라갈 곳이 아니다.
助葬執紼 必有事也.
장례를 도울 때에 상여줄을 잡는 것은 반드시 일이 있는 것이다.
弔於葬者 必執引이니 若從柩及壙하야는 皆執紼이니라.
장례 때에 조문하는 이는 반드시 영구차의 새끼줄[引]을 잡으며, 만약 〈상여줄을 잡지 못하고〉 널 뒤를 따라 갔더라도 에 이르면 모두 다 을 잡는다.
諸侯之禮호대 寡君 有宗廟之事하야 使一介老某 相執紼이라 하니 則助葬者 雖諸侯라도 亦執紼也.
제후諸侯의 예에 “과군寡君이 종묘의 일이 있어서 일을 받들지 못하고 일개 늙은 아무개[某]를 보내어 도와서 을 잡게 하였다.”고 말하는 것으로 보면 장례를 돕는 사람은 비록 제후의 신분이라도 또한 을 잡는 것이다.
臨喪 非笑所也,
남의 상례喪禮에 참석하였다면 그곳은 웃을 자리가 아니다.
望柩不歌 如臨喪不笑也.
영구차靈柩車를 바라보면서 노래 부르지 않는 것도 남의 상례喪禮에 참석하여 웃지 않는 것과 같은 것이다.
無服之喪 至誠惻怛하니 當與天下 同之어든 況隣里乎.
모든 은 지극한 슬픔이니 마땅히 천하 사람들과 슬픔을 함께할 일인데 하물며 이웃이겠는가.
相者 舂人歌以助舂也.
은 방아 찧는 사람이 노래를 불러서 방아 찧는 것을 돕는 것이다.
適墓不歌 如望柩不歌也, 送喪不由徑 不欲速也, 不 避塗潦 不擇地也.
무덤에 가서 노래하지 않는 것은 영구차를 바라보면서 노래하지 않는 것과 같은 뜻이고, 영구를 옮길 때에 지름길로 가지 않는 것은 서둘러 속히 하고 싶지 않아서이며, 진흙탕 물을 피하지 않는 것은 땅을 가려서 가지 않는 것이다.
哀在乎此則忘乎彼也.
〈이러한 것은 내 마음이〉 슬픔에 있어 그러한 것들을 잊은 것이다.
執紼不笑 猶臨喪不笑也, 當食不歎 猶臨樂不歎也.
상여줄을 잡고서는 웃지 않는 것은 상례에 참석하여 웃지 않는 것과 같고, 음식을 앞에 놓고는 탄식하지 않는 것은 음악을 들으면서 탄식하지 않는 것과 같다.
臨喪則必有哀色하고, 介冑則有不可犯之色 色必稱其服하고 情必稱其色하야 內外相顧 所謂不失色於人也니라.
남의 상례에 참석해서는 반드시 슬픈 기색이 있어야 하며, 갑옷을 입고 투구를 쓴 군사軍士가 범접할 수 없는 기색이 있어야 하는 것은 얼굴빛은 반드시 그 복장에 어울리고, 마음은 반드시 그 얼굴빛과 어울려서 안과 밖이 조응하는 것이니 이른바 남에게 〈군자로서의〉 본색을 잃지 않는 것이다.
○ 馬氏호대 喪以執事爲禮
마씨馬氏 : 상례는 그 장사를 돕는 것으로 예를 삼는다.
送喪호대 不由徑하며 送葬호대
그러므로 영구를 옮길 때에 지름길로 가지 않고, 진흙탕을 피하지 않는 것이다.
不避塗潦. 傳호대 所樂而憂 猶有憂而樂이니 君子之樂憂 各有所當이라하니
고서古書에 이르기를 “즐거워할 곳에서 근심하는 것은 근심이 있으면서도 즐거워하는 것과 같으니, 군자는 즐거워하고 근심하는 것이 각각 마땅한 곳이 있는 것이다.” 하였다.
臨樂不歎이니라.
그러므로 음악소리를 들으면서는 탄식하지 않는 것이다.
兵車者 以威克愛也
군대는 위엄으로 은애恩愛를 극복하여야 한다.
以威克愛 則服必稱情하고 容必稱服이라.
위엄이 은애恩愛보다 강하면 복장은 필시 그 마음에 걸맞고 용모는 필시 복장에 걸맞게 된다.
戎容曁曁.
그러므로 군사의 용모는 과단성 있고 굳세다고 한 것이다.
介冑有不可犯之色者 以此也.
갑옷을 입고 투구를 쓴 군사軍士가 범접할 수 없는 기색이 있어야 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호대 服其服하면 則文以君子之容하며 有其容이면 則文以君子之辭하고 遂其辭 則實以君子之德이라 하니,
예기禮記》의 〈표기表記〉에 “〈군자가〉 그 옷을 입었으면 군자의 얼굴로 꾸며야 하고, 그 용모를 하고 있을 때에는 군자의 말로 꾸미며, 그 말을 이룬 때에는 군자의 으로 채우는 것이다.” 하였으니,
德稱容하고 容稱服이면 則民 望其容貌하고 瞻其顔色하야 而喩其德矣.
덕이 용모에 걸맞고 용모가 옷에 걸맞으면 백성들은 그의 용모와 안색을 보면서 그의 덕을 알게 된다.
君子 戒愼하야 不失色於人하나니라.
그러므로 군자는 경계하고 조심하여 남에게 군자로서의 본모습을 잃지 않는 것이다.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