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25701 天子 死曰崩이오, 諸侯曰薨이오, 大夫曰卒이오, 士曰不祿이오, 庶人曰死, 在牀曰尸在棺曰柩라 하며,
천자가 죽으면 이라 하고, 제후는 이라고 하며, 대부는 이라고 하고, 불록不祿이라 하고, 서인은 라고 한다. 에 있는 것을 라 하고, 에 있는 것을 라고 한다.
025801 羽鳥曰降이오, 四足曰,
날개 달린 새의 죽음은 이라 하고, 네 발 달린 짐승의 죽음은 라 하고,
025901 死寇曰兵이라 하나니라.
난리에 죽는 것을 이라고 한다.
集說
[集說] 疏호대, 卒 終竟也.
[集說] : 은 끝마쳤다는 뜻이다.
祿以代耕하나니, 不祿 不終其祿也.
祿으로 농사를 대신하니, 불록不祿은 그 녹을 끝까지 누리지 못했다는 뜻이다.
死者 消盡無餘之謂.
는 다하였다는 뜻이니, 소진되어 남은 것이 없는 것을 말한다.
陳也, 古人 病困氣未絶之時 下置在地라가 氣絶之後 更還床上하니,
는 진열하는 것이니, 옛 사람들은 병이 위독하면 숨이 끊어지기 전에 침상에서 내려 바닥에 눕혔다가 숨이 끊어진 뒤에 다시 침상위로 올린다.
所以如此者 凡人 初生在地하니 病將死 下復其初生하야 冀得脫死重生也.
이와 같이 하는 이유는 사람이 처음 태어난 것은 땅이니, 병으로 죽어 가는 상황에서 바닥에 내려놓아 그가 처음 태어날 때로 되돌려놓음으로써 죽음을 벗어나 다시 살아나기를 바라는 것이다.
若其不生이면 復反本床하고 旣未殯歛하얀 陳列在床이라 曰尸也.
만약 살아나지 않으면 다시 에 올려놓는데 빈렴殯殮하기 전까지는 에 진열하므로 라고 한다.
○ 呂氏호대, 柩 久也.
여씨呂氏 : 는 오래가다의 뜻이다.
比化者하야 無使土親膚.
죽은 이를 위하여 흙이 피부에 직접 닿지 않게 한다.
在棺 欲其久也니라.
그러므로 에 넣는 것은 오래가게 하고자 해서이다.
羽鳥 飛翔之物이니 降而下則死矣,
우조羽鳥는 날아다니는 동물이니 강하降下하면 죽은 것이다.
能動之物이니 腐敗則死矣.
는 움직일 수 있는 것이니 썩어문드러지면 죽은 것이다.
謂其體 腐敗漸漬也.
는 그 몸이 썩어문드러져서 차츰 젖어듦을 이른다.
兵者 死於寇難之稱也.
외구外寇의 난에 죽는 것을 가리킨다.
역주
역주1 : 자
역주2 : 시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