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集說大全(1)

예기집설대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예기집설대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24601 爲人臣之禮 不顯諫이니, 三諫而不聽이어시든하고,
남의 신하된 도리는 〈임금의 잘못을〉 내놓고 간쟁諫諍하지 않으며, 세 번 하고도 들어주지 않으면 그 자리를 떠난다.
集說
[集說] 陳氏호대, 孔子之於魯 百里奚之於秦 未嘗諫而去하고, 龍逄之於夏 比干之於殷 則死於諫而不去 何也.
[集說]진씨陳氏 : 공자孔子나라에서, 백리해百里奚나라에서 〈벼슬하다가〉 해보지도 않고 떠났고, 용방龍逄나라에서, 비간比干나라에서 하다가 죽게 되면서까지 떠나지 않은 것은 어째서인가.
蓋事有輕重하고 勢有可否하니, 君子 以禮爲守하고 以義爲行이라.
일에는 경중이 있고, 상황에는 그럴 수 있는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가 있으니, 군자는 로 지키고 에 따라 행동하는 것이다.
迹雖不同이나 其趨 一也이니라.
드러난 행적은 같지 않지만 그들이 추구한 목표는 같다.
역주
역주1 逃之 : 逃는 떠난다는 뜻이다. 군신 간에는 道가 맞으면 함께하는 것이고 道가 맞지 않으면 떠나는 것이다. [鄭玄 注 : 逃 去也 君臣有義則合 無義則離] 《禮記注疏》 卷5 〈曲禮 下〉

예기집설대전(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