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2)

상서정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傳]屬 逮也 水北曰汭 言治涇水入於渭
○ 汭 本又作內이라 馬云 入也
[疏]傳‘屬逮’至‘於渭’
○正義曰:屬謂相連屬, 故訓爲逮. 逮, 及也, 言水相及. 詩毛傳云 “汭, 水涯也.” 鄭云 “汭之言內也.”
蓋以人皆南面望水, 則北爲汭也. 且涇水南入渭, 而名爲‘渭汭’, 知‘水北曰汭’. 言治涇水使之入渭, 亦是從故道也.
地理志云 “涇水出安定涇陽縣西岍頭山, 東南至馮翊陽陵縣入渭, 行千六百里.”


涇水가 渭水 북쪽으로 들어가며,
屬은 逮의 뜻이다. 물의 북쪽을 汭라 한다. 涇水를 다스려 渭水로 들어가게 하였음을 말한 것이다.
○汭는 어떤 本에 또 內로 되어 있으니 汭과 같다. 馬融은 “入의 뜻이다.”라고 하였다.
傳의 [屬逮]에서 [於渭]까지
○正義曰:屬은 서로 연속됨을 이르기 때문에 逮로 풀이한 것이다. 逮는 미쳐가다라는 뜻이니, 물이 서로 미쳐감을 말한 것이다. ≪詩經≫ 毛傳에 “汭는 물가이다.”라 하였고, 鄭玄은 “汭라는 말은 內의 뜻이다.”라고 하였다.
대개 사람은 모두 남쪽으로 향하여 물을 바라보기 때문에 북쪽을 汭라고 한 것이다. 또 涇水가 남쪽으로 渭水에 들어가는데 ‘渭汭’라 명칭하였으니, 물의 북쪽을 汭라 한 것을 알 수 있다. 涇水를 다스려 渭水로 들어가게 한 것 역시 예전의 물길을 따른 것임을 말한 것이다.
≪漢書≫ 〈地理志〉에 “涇水는 安定郡 涇陽縣 서쪽 岍頭山에서 나와 동남쪽으로 馮翊郡 陽陵縣에 이르러 渭水로 들어가니, 1,600리를 흘러간다.”라고 하였다.


역주
역주1 涇屬渭汭 : 蔡傳에서는 屬을 連屬으로 보아 “涇水가 渭水와 汭水 두 물에 연속한 것이다.[涇水連屬渭汭二水]”라고 풀이하였다.

상서정의(2)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