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嗚呼 弗慮 胡獲이며 弗爲 胡成이리오 一人 元良하면 萬邦 以貞하리이다
[傳]胡 正也 言常念慮道德하면 則得道德이요 念爲善政하면 則成善政이라
一人 天子 天子有大善이면 則天下得其正이라
[疏]傳‘胡何’至‘其正’
○正義曰:‘胡’之與‘何’, 方言之異耳. 易彖象皆以貞爲正也.
伊尹此言, 勸王爲善, ‘弗慮’‧‘弗爲’, 必是善事, 人君善事, 惟有道德政敎.
言‘不慮何獲’, 是念慮有所得, 知心所念慮是道德也. ‘不爲何成’, 則爲之有所成, 則知心所念是爲善政也.
謂天子爲‘一人’者, 其義有二. 一則天子自稱‘一人’, 是爲謙辭, 言己是人中之一耳.
一則臣下謂天子爲‘一人’, 是爲尊稱, 言天下惟一人而已.


아! 생각하지 않는다면 무엇을 얻을 수 있겠으며, 행하지 않는다면 무엇을 이룰 수 있겠습니까. 한 사람이 매우 선량하면 萬邦이 바르게 될 것입니다.
胡는 何의 뜻이요, 貞은 正의 뜻이다. 항상 道德을 생각하면 道德을 얻게 되고, 善政을 행할 것을 생각하면 善政을 이루게 된다는 것이다.
‘一人’은 바로 天子이니, 天子에게 큰 善이 있으면 天下가 그 올바름을 얻을 것이란 말이다.
傳의 [胡何]에서 [其正]까지
○正義曰:胡와 何는 方言이 다를 뿐이다. ≪易≫의 〈彖傳〉과 〈象傳〉에서 모두 貞을 正의 뜻으로 여겼다.
伊尹의 이 말은 王에게 善을 하도록 권한 것이므로 ‘弗慮’‧‘弗爲’는 필시 善한 일일 터이니, 임금의 善한 일은 오직 道德과 政敎가 있을 뿐이다.
‘생각하지 않는다면 무엇을 얻을 수 있겠습니까’라고 말했은즉, 이는 생각해서 얻은 바가 있을 것이니, 마음에 생각하는 바는 바로 道德임을 〈孔安國이〉 알았던 것이다. ‘행하지 않는다면 무엇을 이룰 수 있겠습니까.’라고 하였은즉, 행해서 이룬 바가 있을 것이니, 마음에 생각하는 바가 바로 善政임을 〈孔安國이〉 알았던 것이다.
天子를 ‘一人’이라고 이른 데에는 그 뜻이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天子가 자칭 ‘一人’이라고 한 것이니, 이는 謙辭로서 자기는 사람 중의 한 명일 뿐임을 말한 것이다.
다른 하나는 신하가 天子를 ‘一人’이라 이른 것이니, 이는 존칭으로서 천하에 오직 한 사람뿐임을 말한 것이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