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先王 惟時하사 懋敬厥德하사 克配上帝하시니
[傳]言湯是終始所與之難하여 勉修其德하여 能配天而行之
今王 嗣有令緖하시니 尙監玆哉인저
[傳]令 善也 繼祖善業하여 當夙夜庶幾視祖 此配天之德而法之


先王께서 시종여일 〈함께할 대상자 선택의 어려운 점을 생각하여〉 힘써 德을 공경하시어 上帝에 짝이 되실 수 있었습니다.
湯임금만이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할 대상자를 선택하는 일’의 어려운 점을 생각하여 그 德을 힘써 닦아서 능히 하늘의 德을 짝해 행했다고 말한 것이다.
지금 왕께서는 훌륭한 전통을 물려받으셨으니, 부디 이 점을 살펴보셔야 합니다.
令은 善의 뜻이다. 조상의 善業을 계승하여 주야로 부디 조상을 살펴야 하니, 이것이 바로 하늘의 德을 짝하여 법칙으로 삼는다는 것이다.


역주
역주1 (推)[惟] : 저본에는 ‘推’로 되어 있으나, 嘉靖本‧汲古閣本‧武英殿本 등에 의거하여 ‘惟’로 바로잡았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