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5. 齊桓公問管仲曰 王者何貴 曰 貴天이니이다
제 환공齊 桓公관중管仲에게 물었다. “왕자王者는 무엇을 귀중貴重하게 여기는가?” 관중이 말했다. “하늘을 귀중하게 여겨야 합니다.”
桓公仰而視天한대 管仲曰 所謂天者 非謂蒼蒼莽莽之天也
환공이 머리를 들고 하늘을 보자, 관중이 말했다. “제가 말한 하늘은 푸르고 아득한 하늘을 말한 것이 아닙니다.
君人者 以百姓爲天이니이다
임금 노릇하는 사람은 백성을 하늘로 삼아야 합니다.
百姓與之則安하고 輔之則彊하며 非之則危하고 背之則亡이니이다
백성이 따르면 안정되고 백성이 도와주면 강대해지며, 백성이 비난하면 위태로워지고 백성이 배반하면 멸망합니다.”
이라하니 民怨其上이어늘 不遂亡者 未之有也니이다
시경詩經》에 “사람이 선량하지 않은 이는 한쪽에서 서로 원망하네.”라 하였으니, 백성이 윗사람을 원망하는데 끝내 멸망하지 않는 자는 있지 않다.
역주
역주1 詩云……相怨一方 : 《詩經》 〈小雅 角弓〉에 보인다. 단, ‘人而’가 현재의 《詩經》에는 ‘民之’로 되어 있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