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7. 武王問太公曰 得賢敬士라도 或不能以爲治者 何也
무왕武王태공太公에게 물었다. “어진 이를 얻고 를 존경하여도 간혹 국가를 잘 다스리지 못하는 것은 무엇 때문이오?”
太公對曰 不能獨斷하고 以人言斷者 殃也니이다
태공이 대답했다. “혼자 판단하여 결단하지 못하고 남의 말에 의지하여 결단하는 자는 재앙을 받습니다.”
武王曰 何爲以人言斷
무왕이 말했다. “어떤 경우를 남의 말에 의지하여 결단한다 하는 것이오?”
太公對曰 不能定所去하야 以人言去하며 不能定所取하야 以人言取하며 不能定所爲하야 以人言爲하며 不能定所罰하야 以人言罰하며 不能定所賞하야 以人言賞하나니이다
태공이 대답했다. “제거할 것을 결정하지 못하여 남의 말에 의지하여 제거하며, 취할 것을 결정하지 못하여 남의 말에 의지하여 취하며, 해야 할 일을 결정하지 못하여 남의 말에 의지하여 하며, 처벌할 사람을 결정하지 못하여 남의 말에 의지하여 처벌하며, 상 줄 사람을 결정하지 못하여 남의 말에 의지하여 상을 줍니다.
賢者不必用이요 不肖者不必退 而士不必敬이니이다
〈이와 같으면〉 어진 이를 굳이 등용할 필요가 없고, 불초한 사람을 굳이 퇴출시킬 필요가 없으며, 를 굳이 존경할 필요가 없는 것입니다.”
武王曰 善하다 其爲國何如
무왕이 말했다. “훌륭합니다. 그런 임금은 나라를 어떻게 다스립니까?”
太公對曰 其爲人惡聞其情하고 而喜聞人之情하며 惡聞其惡하고 而喜聞人之惡이라
태공이 대답했다. “그런 임금은 사람됨이 자기의 실정은 듣기 싫어하고 남의 실정은 듣기를 좋아하며, 자기의 나쁜 점은 듣기 싫어하고 남의 나쁜 점은 듣기 좋아합니다.
是以 不必治也니이다 武王曰 善하다
이 때문에 반드시 잘 다스리지를 못합니다.” 무왕이 말했다. “훌륭합니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