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3. 齊桓公北伐하야 請兵於魯러니 魯不與하다
제 환공齊 桓公이 북쪽의 산융씨山戎氏를 토벌하려고 나라에 원군援軍파병派兵을 요청하였는데, 노나라는 파병하지 않았다.
桓公怒하야 將攻之하니 管仲曰 不可하니이다 我已刑北方諸侯矣어늘 今又攻魯 無乃不可乎잇가 魯必事楚리니 是我一擧而失兩也니이다
환공이 노하여 노나라를 공격하려고 하니, 관중管仲이 말했다. “안 됩니다. 우리가 이미 북방의 제후들을 처벌하였는데, 지금 또 노나라를 공격하면 불가不可하지 않겠습니까. 〈우리가 노나라를 공격하면〉 노나라는 반드시 나라를 섬길 것이니, 이렇게 되면 우리는 한 번에 두 가지를 잃는 것입니다.”
桓公曰 善하다 乃輟攻魯하다
환공이 “좋은 말이오.” 하고, 이에 노나라를 공격하는 일을 중지하였다.
역주
역주1 山戎氏 : 본서 권13 〈權謀〉 21의 주1) 참고.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