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5. 諸侯하고 使魯君爲僕한대 魯君致大夫而謀曰 我雖小 亦周之建國也 今成王以我爲僕하니 可乎
초 성왕楚 成王이 제후들을 소집하고 노군魯君을 마부로 삼아 수레를 몰게 하려고 하자, 노군이 대부大夫들을 불러 의논하였다. “우리나라가 작지만 그래도 나라가 세워준 나라이다. 지금 초 성왕이 나를 마부로 삼아 수레를 몰게 하려고 하니, 되겠는가?”
大夫皆曰 不可하니이다
대부들이 모두 말했다. “안 됩니다.”
曰 不可不聽楚王이니 身死國亡하리이다 君之臣 乃君之有也 爲民君也니이다 魯君遂爲僕하다
공의휴公儀休가 말했다. “초왕楚王의 말을 따르지 않을 수 없으니, 〈따르지 않으면〉 몸은 죽고 나라는 멸망하게 될 것입니다. 임금의 신하는 곧 임금의 소유이고, 임금은 백성의 임금입니다.”노군이 마침내 마부가 되어 수레를 몰았다.
역주
역주1 楚成王 : 춘추시대 楚나라의 군주이다. 이름은 熊渾으로, 文王의 아들이다. 《史記 楚世家》
역주2 (贊)[贅]{諸屬} : 저본에는 ‘贊諸屬’으로 되어 있으나, 《說苑校證》에 의거하여 ‘贊’은 ‘贅’로 바로잡고, ‘諸屬’은 衍文으로 처리하였다.
역주3 公儀休 : 본서 권7 〈政理〉 20의 주1) 참고.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