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7. 子貢問治民於孔子한대 孔子曰 懍懍焉如以腐索御奔馬니라
자공子貢공자孔子께 백성을 다스리는 법을 여쭙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썩은 새끼줄로 달리는 말을 다루는 것처럼 조심하고 두려워해야 된다.”
子貢曰 何其畏也니잇고
자공이 또 여쭈었다. “어찌 그렇게 두려운 것입니까?”
孔子曰 夫通達之國 皆人也 以道導之 則吾 不以道導之 則吾讐也 若何而毋畏리오
공자께서 다시 일러주셨다. “사통팔달四通八達국도國都는 도처에 모두 사람이니 도의道義로 그들을 인도하면 나를 좋아하고, 도의로 인도하지 않으면 나를 원수로 여길 것이니 어떻게 두렵지 않겠느냐?”
역주
역주1 : ‘좋아하다, 기뻐하다’의 뜻이다. 《呂氏春秋》 〈適威〉에 “《周書》에 말했다. ‘백성을 잘 대해주면 좋아하고, 잘 대해주지 않으면 원수로 여긴다.[周書曰 民善之則畜也 不善則讎也]’”라 한 구절의 高誘 注에 “畜은 好의 뜻이다.”라 하였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