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5. 孔子謂宓子賤曰 子治單父而衆說하니 語丘所以爲之者하라
공자孔子께서 복자천宓子賤에 말씀하셨다. “자네가 선보單父를 다스릴 적에 모든 사람들이 즐거워하였다 하니 나 에게 그렇게 된 원인을 말해보게.”
曰 不齊父其父하고 子其子하며 恤諸孤而哀喪紀하니이다
복자천은 대답했다. “저 부제不齊는 남의 아버지를 제 아버지처럼 섬기고 남의 자식을 제 자식처럼 사랑하며 모든 고아를 위로하여 돕고 상사喪事를 당하면 슬퍼하였습니다.”
孔子曰 善이나 小節也 小民附矣 猶未足也니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좋기는 하나 이는 작은 사항이라, 일반 백성들만 따를 것이니 아직 부족하다.”
曰 不齊之所父事者三人이요 所兄事者五人이며 所友者十一人이니이다
복자천은 다시 말했다. “저 부제不齊는 아버지처럼 섬긴 이가 세 사람이고, 형처럼 섬긴 이가 다섯 사람이며, 벗으로 대한 이가 열한 사람입니다.”
孔子曰 父事三人이면 可以敎孝矣 兄事五人이면 可以敎弟矣 友十一人이면 可以敎學矣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아버지처럼 섬긴 이가 세 사람이면 를 가르칠 수 있고, 형처럼 섬긴 이가 다섯 사람이면 우애友愛를 가르칠 수 있으며, 벗으로 대한 이가 열한 사람이면 학문學問을 가르칠 수 있다.
中節也 中民附矣 猶未足也니라
그러나 이는 중간 정도의 사항이라, 중간 정도의 사람이 따를 것이니 아직 부족하다.”
曰 此地民有賢於不齊者五人하야 不齊事之하니 皆敎不齊所以治之術하니이다
복자천은 또 말했다. “이곳의 백성 중에 저 부제不齊보다 어진 이가 다섯 사람이 있어서 저 부제가 섬기니 모두들 저 부제에게 다스리는 방법을 가르쳐주었습니다.”
孔子曰 其大者 乃於此在矣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큰일을 하기를 원한 것이 바로 여기에 있다.
昔者 堯舜淸微其身하야 以聽觀天下하야 務來賢人하니라
예전에 이 자기의 몸을 청렴하게 하고 낮추어 천하의 일을 듣고 관찰하여 현인賢人이 오게 하는 데 힘썼다.
夫擧賢者 百福之宗也 而神明之主也
어진 이를 등용하는 것은 모든 을 얻는 근본이고, 신명神明에 이르는 주체主體이다.
不齊之所治者小也 不齊所治者大 其與堯舜繼矣리라
부제不齊가 다스리는 곳이 선보單父처럼 작은 고을이니, 부제가 다스리는 곳이 천하처럼 컸으면 의 다스림을 이었을 것이다.”
역주
역주1 : 《群書拾補》에는 “《孔子家語》‧《孔子集語》에 모두 ‘欲’자가 없다.” 하였다. 《說苑校證》에는 “‘欲’자는 의미가 없으나 《群書治要》의 인용문에 ‘欲’자가 있으니, 衍文은 아니고 아마 ‘歖’의 誤字인 듯하다.” 하였다. ‘歖’는 喜의 古字인데, 이를 따르지 않고 ‘원하다’로 번역하였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