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7. 한대 曰 不可하니이다 得志於鄭이면 諸侯讐我하리니 憂必滋長하리라
중항헌자中行獻子나라를 토벌하려고 하자 범문자范文子가 말했다. “안 됩니다. 정나라 토벌에 뜻을 이룬다면 제후諸侯들이 우리를 원수로 삼을 것이니, 근심이 반드시 더욱 커질 것입니다.”
曰 得鄭이면 是兼國也 兼國則王이니 王者 固多憂乎
그러자 극지郤至는 말했다. “정나라를 얻으면 이는 다른 나라를 겸병兼倂하는 것이고, 다른 나라를 겸병하면 노릇할 수 있습니다. 왕 노릇하는 사람은 본디 근심이 많은 것입니까?”
文子曰 王者 盛其德而遠人歸 故無憂어니와
범문자는 이렇게 설명했다. “왕 노릇하는 사람은 성대한 을 쌓아서 먼 지방의 사람들까지 귀부歸附하기 때문에 근심이 없습니다.
今我寡德이어늘王者之功이라 故多憂
그러나 지금 우리는 덕이 부족한데 왕 노릇하는 사람의 공업功業을 소유하려 하기 때문에 근심이 많다는 것입니다.
今子見無土而欲富者 樂乎哉
지금 그대는 토지가 없으면서 부유하기를 바라는 자가 즐겁게 사는 것을 보았소?”
역주
역주1 中行獻子 : 춘추시대 晉나라 大夫 荀偃이다. 中行은 氏, 獻子는 시호이고, 荀林父의 손자이다. 厲公 때 上軍 佐가 되어 欒西와 함께 厲公을 시해하고 悼公을 세워 中軍將이 되었다. 《春秋左氏傳 襄公 元‧9‧10‧13‧14‧16‧18‧19년》‧《國語 晉語 6》
역주2 將伐鄭 : 《說苑校證》에 “《春秋左氏傳》 成公 16년에는 ‘晉侯가 鄭나라를 정벌하려고 하였다.[晉侯將伐鄭]’로, 《晉語 6》에는 ‘厲公이 鄭나라를 정벌하려고 하였다.[厲公將伐鄭]’로, 《史記》 〈晉世家〉에는 ‘厲公이 직접 군사를 거느리고[厲公自將]’로 되어 있으니, 이 章이 《晉語》의 내용을 인용한 것인 만큼 ‘中行獻子’는 ‘厲公’의 잘못이다.”라 하였다.
역주3 范文子 : 춘추시대 晉나라 大夫 士燮으로, 士會의 아들이다. 아버지가 范을 食邑으로 받았기 때문에 范氏가 되었다. 文子는 시호이다. 景公 때 郤克을 따라 齊나라 군대를 격파하였고, 厲公 때 鄢陵에서 楚나라 군대를 크게 패배시켰다. 《春秋左氏傳 成公 2‧4‧8‧12~17년》‧《史記 晉世家》
역주4 郤至 : 춘추시대 晉나라 大夫이다. 景公 때 溫大夫가 되었기 때문에 溫季라고도 한다. 楚나라와 鄢陵 전투에서 功을 세웠고, 厲公이 여러 大夫들을 제거할 때 피살되었다. 《春秋左氏傳 成公 2‧6‧8‧11‧12‧13‧15‧16‧17년》‧《史記 晉世家》
역주5 {又} : 《國語》 〈晉語 6〉에는 ‘又’자가 없으니, 衍文인 듯하다.
역주6 : 《國語》 〈晉語 6〉에는 ‘求’자로 되어 있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