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99. 事君不得進其言이면 則辭其爵하고 不得行其義 則辭其祿이니라 人皆知取之爲取也 不知與之爲取之니라
임금을 섬기되 하는 말을 올리지 못하면 그 벼슬을 사퇴하고, 자기의 의리義理를 행하지 못하면 그 녹봉을 사양해야 한다. 사람들은 모두 자기가 갖는 것이 취하는 것인 줄만 알고, 남에게 주는 것이 취하는 것인 줄은 모른다.
政有招寇하고 行有招恥하니 弗爲而自至 天下未有니라 猛獸狐疑 不若蜂蠆之致毒也 高議而不可及 不若卑論之有功也니라
정치는 도적을 초래招來할 때가 있고, 행위는 치욕을 초래할 때가 있으니, 하지 않고서 저절로 결과가 오는 경우는 천하에 있지 않다. 맹수猛獸가 머뭇거리며 결단하지 않는 것은 벌이나 전갈이 독을 쏘는 것만 못하고, 품격 높은 의논만 하고 실천하지 않는 것은 품격 낮은 의논이 공효功效가 있는 것만 못하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