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4.
曰 豐年 多黍多稌하야 亦有高廩 로다 爲酒爲醴하야 烝畀祖妣하고 以洽百禮하니 降福孔라하고
시경詩經》 〈주송周頌〉에서 “풍년에 기장과 벼가 많아서, 창고에 높이 쌓인 곡식이, 억만 섬이나 되네. 술을 빚고 단술을 만들어, 할아버지‧할머니께 올리고, 온갖 를 빠짐없이 갖추니, 내리는 두루 미치리.”라 하였고,
예기禮記》에 “상생上牲이 부족하면 하생下牲을 쓰고, 하생下牲마저도 부족하면 제사祭祀제물祭物을 다 갖추지 않는다.” 하였으니, 이는 수확이 좋지 못한 때에 제사하면 이 즐거워하지 않기 때문이다.
故聖人之於天下也 譬猶一堂之上也하시니
그래서 성인聖人이 천하를 다스릴 적에, 비유하면 한 위에 있는 사람과 같게 여겼다.
今有滿堂飮酒者 有一人獨向隅而泣이면 則一堂之人 皆不樂矣
지금 에 가득한 사람들이 술을 마시는데, 한 사람만 눈물을 흘리면서 한쪽 모퉁이를 향해 울고 있다면 온 의 사람들이 모두 즐겁지 않을 것이다.
聖人之於天下也 譬猶一堂之上也하야 有一人不得其所者 則孝子不敢以其物薦進이니라
성인이 천하를 다스릴 적에, 비유하면 한 위에 있는 사람과 같게 여겨서, 한 사람이라도 살 곳을 얻지 못하면 효자孝子라도 감히 제물을 드리지 못할 것이다.
역주
역주1 周頌曰……則孝子不敢以其物薦進 : 저본에는 앞 章과 연결되어 있으나, 《群書拾補》와 《說苑校證》에 따라 장을 나누었다.
역주2 周頌 : 《詩經》 三頌의 하나로, 周나라 때 宗廟 제사에서 부르던 樂章이다. 주로 先王의 德을 칭송하는 말로 지었다. 여기서의 내용은 《詩經》 〈周頌 豐年〉에 보인다.
역주3 萬億及秭 : 양이 무척 많음을 표현하는 말이다. 億은 萬의 萬, 秭는 億의 億이라 한다.
역주4 : 현재의 《詩經》에는 ‘皆’로 되어 있다.
역주5 禮記曰……下牲損則祭不備物 : 이 구절은 현재의 《大戴禮記》와 《小戴禮記》에 없다. 후세의 禮說書에는 《說苑》의 이 부분을 인용하고 있다. 《禮記》 〈雜記 下〉에 “공자가 말씀하셨다. ‘凶年에는 노둔한 말을 타고 등급이 낮은 희생으로 제사를 지낸다.’[孔子曰 凶年則乘駑馬 祀以下牲]”라고만 보인다. 上牲은 가장 上等의 犧牲으로 牛‧羊‧豕를 갖춘 太牢 따위이고, 下牲은 降等한 犧牲으로 羊‧豕의 小牢, 또는 特牲의 特豚 따위이다. 《禮記 曾子問》‧《孔子家語 曲禮子貢問》‧《淮南子 氾論訓》
역주6 索然 : 눈물을 흘리는 모양을 가리킨다. 《莊子 徐無鬼》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