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6. 魯哀公問於孔子曰 有智者壽乎잇가
노 애공魯 哀公공자孔子께 물었다. “지혜 있는 사람은 장수長壽합니까?”
孔子曰 然하이다 人有三死而非命也者 人自取之니이다 夫寢處不時하고 飮食不節하며 佚勞過度者 疾共殺之 居下位而上忤其君하고 嗜欲無하야 而求不止者 刑共殺之 少以犯衆하고 弱以侮强하며 忿怒不量力者 兵共殺之니이다 此三死者 非命也 人自取之니이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그렇습니다. 사람은 천명天命이 아닌데 죽는 세 가지 경우가 있으니, 이는 모두 사람이 스스로 초래한 것입니다. 눕고 앉는 것을 때에 맞게 하지 않고, 음식을 절제하지 않으며, 안일安逸노고勞苦를 과도하게 하는 사람은 질병에 모두 죽고, 낮은 지위에 있으면서 위로 임금을 거스르고, 좋아하는 욕망이 만족할 줄 몰라 끊임없이 탐하는 사람은 형벌에 모두 죽고, 적은 무리가 많은 무리를 침범하고, 약소한 세력으로 강대한 세력을 능멸하며, 분노하여 힘을 헤아리지 않고 싸우는 사람은 병기兵器에 모두 죽습니다. 이 세 가지로 죽는 것은 천명이 아니라, 사람이 스스로 초래한 것입니다.”
오하니 此之謂也니라
시경詩經》에 “사람이면서 위의威儀가 없으면 죽지 않고 무엇하겠는가.”라고 하였으니, 이를 두고 이른 말이다.
역주
역주1 (度)[厭] : 저본에는 ‘度’로 되어 있으나, 《說苑校證》에 의거하여 ‘厭’으로 바로잡았다.
역주2 詩云……不死何爲 : 《詩經》 〈鄘風 相鼠〉에 보인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