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6. 齊宣王謂曰 吾聞儒者 喪親三年하고 喪君三年이라하니 君與父孰重
제 선왕齊 宣王전과田過에게 말했다. “내가 들으니, 유자儒者는 죽은 부모를 위해 삼년복三年服을 입고, 죽은 임금을 위해 삼년복을 입는다는데, 임금과 아버지 중에 누가 더 중요한가?”
田過對曰 殆不如父重이니이다
전과가 대답했다. “아마 임금이 아버지만 못할 것입니다.”
王忿然怒曰 然則何爲去親而事君
선왕이 발끈 노하여 말했다. “그렇다면 무엇 때문에 부모를 떠나 임금을 섬기는가?”
田過對曰 非君之土地 無以處吾親이요 非君之祿이면 無以養吾親이요 非君之爵位 無以尊顯吾親이니이다 受之君하야 致之親하나니 凡事君 所以爲親也니이다
전과가 대답했다. “임금의 토지土地가 아니면 저의 부모가 거주할 곳이 없고, 임금의 녹봉祿俸이 아니면 저의 부모를 봉양할 수가 없으며, 임금의 작위爵位가 아니면 저의 부모를 존현尊顯하게 할 수 없습니다. 임금에게 이것을 받아 부모에게 드리는 것이니, 임금을 섬기는 것은 부모를 위해서입니다.”
宣王而無以應이러라
선왕은 앙앙부악怏怏不樂할 뿐 아무 대꾸도 하지 못하였다.
역주
역주1 田過 : 전국시대 齊나라 大夫인데, 행적은 미상이다.
역주2 邑邑 : 悒悒과 통용이다. 불쾌하고 답답해하다라는 뜻이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