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5. 魯國之法 魯人有贖於諸侯者 取金於府
나라의 법령法令에, 노나라 사람이 제후諸侯 나라에 신첩臣妾이 된 사람을 속환贖還하는 일이 있는 경우는 관부官府에서 속전贖錢을 수령하게 되어 있다.
子貢贖人於諸侯하고 而還其金한대 孔子聞之하시고
자공子貢이 제후 나라에서 사람을 속환하고 그 속전을 관부에 반납하자, 공자孔子께서 이를 들으시고 말씀하였다.
賜失之矣로다 聖人之擧事也 可以移風易俗하고 而敎導可施於百姓이요 非獨適其身之行也니라
(자공子貢의 이름)는 잘못을 저질렀구나! 성인聖人은 어떤 일을 처리할 때 풍속風俗을 좋게 바꿀 만하고 백성에게 교화敎化하여 계도啓導할 만한 일을 베풀었지, 단지 자기의 몸에만 맞게 행하지는 않았다.
今魯國富者寡하고 而貧者衆하니
지금 노나라는 부자富者는 적고 가난한 사람이 많다.
贖而受金則爲不廉이요 不受則後莫復贖이라
신첩을 속환하면서 관부의 속전을 받으면 청렴淸廉하지 못한 행위가 되고, 받지 않으면 이후로는 다시 속환하는 사람이 없게 된다.
自今以來 魯人不復贖矣리라
지금 이후로 노나라 사람은 더 이상 속환하지 않을 것이다.”
孔子 可謂通於化矣
공자는 신화神化에 통했다고 이를 만하다.
故老子曰 이라하니라
그 때문에 노자老子는 “작은 것을 살펴보는 것을 이라 한다.”라 하였다.
역주
역주1 臣妾 : 노예이다. 남자 노예를 臣, 여자 노예를 妾이라 한다. 《周易 遯卦》‧《漢書 食貨志 上》
역주2 見小曰明 : 《老子》 52章에 “작은 것을 살펴보는 것을 明이라 하고, 부드러움으로 지키는 것을 强이라 한다.[見小曰明 守柔曰强]”라 보인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