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4. 魯哀公問孔子曰 予聞忘之甚者 徙而忘其妻라하니 有諸乎잇가
노 애공魯哀公공자孔子께 물었다. “내 들으니 건망증이 심한 사람은 이사하면서 그의 아내조차 잊었다는데 그런 일이 있습니까?”
孔子對曰 此非忘之甚者也 忘之甚者 忘其身하나니이다
공자는 대답하였다. “이는 건망증이 심한 사람이 아닙니다. 건망증이 심한 사람은 자신의 몸조차 잊습니다.”
哀公曰 可得聞與잇가
그러자 애공哀公은 물었다. “그런 경우를 들어볼 수 있을까요?”
對曰 昔夏桀 貴爲天子하고 富有天下로대 不修禹之道하야 毁壞辟法하고 裂絶世祀하며 荒淫於樂하고 沈酗於酒하니이다
공자는 대답하였다. “옛날 하걸夏桀은 존귀하기는 천자天子이고 부유하기는 천하天下를 가졌으나, 우왕禹王를 닦지 아니하여 법도를 무너뜨리고 선세先世의 제사를 끊었으며, 여색女色음악音樂에 탐닉하고 술에 빠져 지냈습니다.
其臣有하야 諂諛不止하니이다
그런데 그의 신하에 좌사左師 벼슬을 하는 촉룡觸龍이라는 자가 있어 끊임없이 아첨하였습니다.
湯誅桀 左師觸龍者身死하야 四支不同壇而居하니 此忘其身者也니이다
탕왕湯王주살誅殺할 때 좌사 촉룡도 죽어서 사지가 찢겨 한 무덤에 묻히지 못하였으니 이는 그의 몸조차 잊은 자입니다.”
哀公愀然變色曰 善하다
듣고 난 애공은 안색이 변하면서 “좋은 말씀이오.” 하였다.
역주
역주1 左師觸龍 : 左師는 벼슬 이름이다. 觸龍은 夏桀의 佞臣이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