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공자孔子께서 말씀하셨다. “나라의 통치하는 가 망하지 않았으면 나라의 통치하는 이 일어나지 않았고, 상나라의 통치하는 덕이 망하지 않았으면 나라의 통치하는 덕이 일어나지 않았고, 주나라의 통치하는 덕이 망하지 않았으면 《춘추春秋》를 짓지 않았을 것이다.
春秋作而後 君子知周道亡也라하시니
《춘추》를 짓고 난 뒤에 군자君子가 주나라의 통치하는 도가 망했음을 알게 되었다.”
故上下相虧也 猶水火之相滅也
그러므로 윗사람과 아랫사람이 서로 손상시키는 일이, 마치 물과 불이 서로 소멸시키는 것과 같다.
人君不可不察이니 而大盛其臣下 此私門盛而公家毁也 人君不察焉이면 則國家危殆矣니라
임금은 이를 살피지 않으면 안 되니, 신하를 성대해지게 하면 이는 개인의 세력이 강대해져서 국가가 무너지니, 임금이 밝게 살피지 않으면 국가가 위태롭게 된다.
筦子曰 權不兩錯 政不二門이라하니
관자管子는 말했다. “권력權力은 두 사람이 가지면 안 되고, 정치政治는 두 집에서 나오면 안 된다.”
故曰 라하니 本小末大 不能相使也니라
그러므로 “종아리가 허벅지보다 크면 걷기 어렵고, 손가락이 팔보다 크면 물건을 잡기 어렵다.” 하였으니, 뿌리가 작고 지엽이 크면 서로 사용하지 못하는 것이다.
역주
역주1 孔子曰……政不二門 : 《管子》 〈明法〉에 보인다. 단, ‘權’은 ‘威’로 되었고, ‘錯’는 ‘措’와 통용이다.
역주2 脛大於股者……難以把 : 《戰國策》 〈秦策〉에서 “應侯가 ‘臣은 일찍이 들으니 손가락이 팔보다 굵고 팔이 다리보다 굵은 경우는 없으니, 만일 이런 현상이 있으면 반드시 병이 심합니다.’ 하였다.[應侯曰 臣未嘗聞脂大於臂 臂大於股 若有此 則病必甚矣]” 한 데서 온 말이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